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선소에서 용접기술 익히는 경력단절·다문화 여성

현대중, 첫 여성 용접사 양성과정 교육생 15명 5일 수료
현대중공업 첫 여성 용접사 교육…기능인 꿈꾼다
현대중공업 첫 여성 용접사 교육…기능인 꿈꾼다(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중공업에는 최고 기능인을 꿈꾸며 도전하는 여성들이 있다. 이 회사 기술교육원 여성 용접사 과정의 15명이 그들이다. 20대 미혼과 30∼40대 주부 10명, 베트남과 페루 등 다문화 가정 여성 5명 등이다. 이들은 6주간 자동화 용접교육을 받고 5일 수료한다.<< 현대중공업 >>
young@yna.co.kr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용접이 힘들 것으로 생각했는데 막상 해보니 재미있습니다."

베트남 출신의 결혼이주여성 김나경(28) 씨는 요즘 현대중공업에서 '남자 일'이라고 여겼던 용접을 배우고 있다.

김 씨처럼 현대중공업에는 최고 기능인을 꿈꾸며 도전하는 여성들이 있다.

이 회사 기술교육원 여성 용접사 과정의 15명이 그들이다. 20대 미혼과 30∼40대 주부 10명, 베트남과 페루 등 다문화 가정 여성 5명 등이다.

이들은 6주간 자동화 용접교육을 받고 5일 수료한다.

현대중 기술교육원에는 교육 기수마다 여성이 1∼2명씩 있었지만, 여성 교육생을 별도 모집해 교육한 것은 이들이 처음이다.

현대중공업 첫 여성 용접사 교육…기능인 꿈꾼다
현대중공업 첫 여성 용접사 교육…기능인 꿈꾼다(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중공업에는 최고 기능인을 꿈꾸며 도전하는 여성들이 있다. 이 회사 기술교육원 여성 용접사 과정의 15명이 그들이다. 20대 미혼과 30∼40대 주부 10명, 베트남과 페루 등 다문화 가정 여성 5명 등이다. 이들은 6주간 자동화 용접교육을 받고 5일 수료한다.<< 현대중공업 >>
young@yna.co.kr

현장에서 일하는 여성 용접사 330여 명이 남다른 섬세함과 침착함으로 품질과 생산성을 높이는데 기여하자 회사가 여성 교육생 과정을 별도로 마련한 것이다.

특히 기술 교육이나 재취업 수요가 높은 경력단절 여성과 다문화 가정 여성을 위주로 교육생을 뽑았다.

'거친 일'이라는 인식 때문에 도전을 망설이던 여성들도 여성 교육생만 따로 모집한다는 공고를 보고 용기를 냈다.

교육생들은 반자동용접이나 취부용접(마무리 용접 전에 철판 등을 붙이는 가용접) 등을 연마하며 기능인으로 거듭났다.

김씨는 2일 "열심히 배워 기술자로 한국에서 인정받는 것이 꿈"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교육을 마친 뒤 조선 분야 협력회사로 취업한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생산현장에서 일하는 여성들은 실력이 뛰어날뿐만 아니라 남성 위주 조직에서 부드러운 분위기 조성에도 앞장서고 있어 평판이 좋다"며 "교육생 만족도도 높아 앞으로도 여성 교육생을 계속 모집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