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블릿 위기론' 현실로…판매량 11% 감소

역대 최대 규모로 줄어…투인원 태블릿 '나홀로 성장'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전 세계 태블릿 판매량이 역대 최대치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태블릿 위기론' 현실로…판매량 11% 감소 - 2

2일 미국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글로벌 태블릿 판매량은 작년 4분기 6천990만대로 전년 같은 기간(7천840만대)보다 11%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태블릿 판매량이 분기 기준으로 10% 넘게 감소한 것은 태블릿 시장이 열린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작년 총 판매량은 2억2천430만대로 전년보다 8% 줄었다.

SA는 작년 4분기 태블릿 판매량이 급격히 감소한 배경으로 '태블릿 원조' 애플의 부진을 지목했다.

애플이 스마트폰(아이폰6·아이폰6+)과 스마트워치(애플워치)에 주력하느라 자사 태블릿인 아이패드의 기술 혁신에 소홀했다는 분석이다.

작년 하반기에 내놓은 대화면 태블릿 '아이패드 프로'가 소비자들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한 것도 실적 부진의 원인으로 꼽았다.

실제로 애플은 작년 4분기에 1천610만대(점유율 23.1%)의 태블릿을 판매했는데 이는 전년 동기보다 무려 25% 줄어든 수치다.

4분기 판매량 순위에선 화이트박스 제품이 2천250만대(29.4%)로 가장 많았다.

화이트박스는 주문자의 요구에 맞춰 제품을 조립, 브랜드 없이 하얀 상자에 담아 나오는 제품을 의미하는데 주로 중국 제조업체가 일괄수주 방식으로 생산한다.

삼성전자[005930]는 1천610만대를 팔아 12.9%의 점유율로 애플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이어 레노버(5.7%), 아마존(4.4%), 에이수스(3.4%) 순이었다.

태블릿 시장 규모가 전체적으로 쪼그라든 가운데 노트북처럼 키보드를 달아 쓸 수 있는 '투인원(2in1)' 제품은 혼자 급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SA에 따르면 투인원 태블릿은 작년 4분기 판매량이 전년 동기보다 무려 379%나 증가했다.

태블릿 운영체제(OS) 판도도 뒤바뀌고 있다. 윈도 태블릿의 작년 판매량은 전년보다 59% 증가했지만 안드로이드와 iOS 기반 태블릿은 각각 7%, 2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0: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