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립고궁박물관, 보수작업 마친 '조선의 궁궐실' 재개관

전시물 확충한 왕실의 생활실도 새롭게 선보여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상설전시실 2층에 있는 '조선의 궁궐실'과 '왕실의 생활실'을 보다 화사하게 꾸미고 전시물을 보강해 2일 재개관한다고 밝혔다.

조선의 궁궐실은 '조선 5대 궁궐', '궁궐의 상징', '궁궐 공간 구성' 등 3부로 나뉘며, 왕실의 생활실은 '왕실 복식과 꾸밈'과 '왕실 생활공간'으로 주제가 구분된다.

조선의 궁궐실에서 눈길을 끄는 유물은 재개관에 맞춰 최초로 전시되는 '북궐도형'(北闕圖形)이다. 경복궁의 평면 배치도인 북궐도형과 창덕궁·창경궁을 그린 '동궐도' 복제품, 경희궁의 옛 모습이 묘사돼 있는 '서궐도안' 사진을 비교하며 관람할 수 있다.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궁궐 기록인 '궁궐지', 경회루 연못에서 출토한 청동용, 창덕궁 선정전에서 수습한 청기와 용머리 장식도 전시된다.

또 경회루 2층 누각의 단청 문양을 전시실에서 바라볼 수 있으며, 대형 영상물도 상영된다.

왕실의 생활실은 대한제국 마지막 황태자인 영친왕의 곤룡포와 영친왕비의 예복인 당의·장신구, 소반 등 가구와 생활용품이 대폭 늘어났다.

이와 함께 왕비가 거처하던 침전인 교태전의 방 일부를 재현했다.

새롭게 공개된 전시실은 유물을 볼 수 있는 진열장 유리의 면적이 확대됐고, 빛을 덜 반사하는 유리가 사용됐다. 또 열 발생률이 낮고 밝기 조절이 가능한 조명을 설치한 점도 특징이다.

이번 보수 작업은 박물관이 2018년까지 추진하는 상설전시실 개편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국립고궁박물관, 보수작업 마친 '조선의 궁궐실' 재개관 - 2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0: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