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기석 질병관리본부장 "어떤 응급상황도 신속 대처"

급성질환과 만성질환 대응조직으로 나눠 운영 계획
차관급 질병관리본부장에 정기석 한림대 성심병원장
차관급 질병관리본부장에 정기석 한림대 성심병원장차관급 질병관리본부장에 정기석 한림대 성심병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2일 차관급 질병관리본부장에 임명된 정기석(58·대구) 한림대학교 부속 성심병원장.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정기석 신임 질병관리본부장은 2일 "질병관리본부가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어떤 응급상황에서도 신속히 대처함으로 국민의 신뢰를 받는 조직이 되겠다"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차관급인 질병관리본부장에 정기석(58) 한림대 부속 성심병원장을 임명했다.

정 본부장은 청와대의 임명 발표 후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질병관리본부가 그동안 의학적인 기초연구는 나름 탄탄하게 해왔지만, 긴급한 상황에서 응급대처를 제대로 못 했기 때문에 메르스 사태와 같은 문제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정 본부장은 질병관리본부를 급성질환과 만성질환 대응조직으로 나눠 운영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를 통해 위기상황을 가져올 것으로 예견되는 급성 질환에는 예방 훈련 등을 집중함으로써 사전에 질병의 유입과 확산을 막아내겠다는 복안이다.

그는 질병관리본부가 주도하는 생명과학 분야 연구개발(R&D)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미국의 질병통제센터(CDC)는 질병 관리와 관련된 연구개발 예산으로만 연간 10조원을 쓰고 있지만 우리는 이런 부분이 아직 국격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면서 "질병관리본부의 최우선 역할 중 하나가 급하게 나빠지는 질병의 확산에 신속히 대처하는 것인 만큼 이 부분의 연구개발 확대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차관급으로 격상된 질병관리본부장의 권한에 대해서는 "그동안과 달리 어느 정도의 자체 관리권이 주어지는 것으로 아는 만큼 그간 쌓아온 전문성을 바탕으로 소신껏 일 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정 본부장은 "평생을 폐렴 등의 호흡기질환 치료에 주력해왔고, 병원장직을 맡고 난 후에도 환자를 진료하는 게 천직이라 생각하고 폐렴 환자를 계속 돌봤다"면서 "질병관리본부 수장으로서 최고의 목표인 국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bi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09: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