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조응천 영입, 野 초조함 징표…정치 희화화"

송고시간2016-02-02 10:26

"문재인式 정치보다 낡고 진부한 구태" 혹평

더불어민주당 입당한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입당한 조응천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2일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김상곤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위원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조 전 비서관은 이날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하며 정치가 희망이라며 정계진출의 계기를 밝혔다.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새누리당은 2일 '청와대 문건 유출 파동'의 당사자인 조응천 전 공직기강비서관을 더불어민주당이 전격 영입한 데 대해 "더민주의 조급함과 초조함의 징표"라고 혹평했다.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조 전 비서관은 현 정부에서 청와대 비서관까지 지냈고 문건 유출 파동의 한가운데 있던 인물이었다"면서 "선거를 앞두고 더민주의 초조함과 조급함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 말했다.

김용태 서울시당 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건 유출 파동으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전 청와대 행정관) 박관천은 자기 출세를 위해 더러운 욕망으로 사기를 친 사기꾼이고, 조응천은 순진하고 어리석어서 이에 놀아나 박근혜 정부와 나라 전체를 온통 난장판으로 만들었다"면서 "조응천이 한편으로는 측은하지만 야당도 정치의 최소한 도를 넘어섰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스스로 대통령을 만들었다는 김종인 씨가 (더민주의) 비대위원장으로 넘어간 것도 도를 지나쳤는데 정치가 국민에게 아무리 조롱거리가 되고, 희화화돼도 이렇게 당사자인 우리가 만드는 게 옳은 건지 안타깝고 답답하다"고 비판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핵심 당직자도 통화에서 "정치가 코미디도 아니고 조 전 비서관을 영입한 건 더민주가 정치를 희화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민주가 새로운 정치를 위해 새로운 인물을 받아들인다더니 공직자로서 처신이 올바르지 못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인물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고 영입한 건 기존 문재인 전 대표 방식의 정치보다 더 낡고 진부한 구태"라고 주장했다.

與 "조응천 영입, 野 초조함 징표…정치 희화화" - 2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