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제역 소강상태…'민족대이동' 설 앞두고 방역 강화


구제역 소강상태…'민족대이동' 설 앞두고 방역 강화

(세종=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지난달 중순 발생한 구제역이 소강상태에 접어든 가운데 유동인구가 많아지는 설을 앞두고 정부가 방역을 강화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11일과 13일 전북 김제, 전북 고창에서 구제역 두 건이 잇따라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추가 발생은 없다고 2일 밝혔다.

구제역 확산을 막고자 1월 16일 0시부터 14일간 전북지역 돼지의 타 시·도 반출을 금지했던 조치도 1월 29일 24일부로 해제했다.

김제·고창 지역에서 긴급 백신접종에 따른 항체가 형성되고 충분한 소독 조치가 이뤄졌다고 판단해서다. 반출 금지 기간에 전북 돼지를 다른 지역으로 반출한 사례는 없었다.

앞으로 전북에서 구제역 추가 발생이 없으면 김제는 오는 4일, 고창은 12일께 가축 이동제한이 해제될 것으로 농식품부는 예상했다.

한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는 지난해 11월 15일 영암에서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추가 발생이 없다. 전국 이동제한 조치는 작년 12월 22일 해제됐다.

전국적으로 유동인구가 급증하는 설 연휴 기간 방역에 구멍이 뚫리지 않도록 농식품부와 지자체를 비롯한 모든 방역 기관에서 구제역·AI 상황실을 운영한다.

농가 전화예찰, 해외 여행자 소독 강화, 외국인 노동자 방역교육 등을 하면서 비상근무태세를 유지한다.

설 명절 전후인 오는 3일과 17일 전국 축산농장과 축산관계시설을 대상으로 일제 소독을 한다. 3일에는 축산시설이 백신접종 등 방역활동을 제대로 하는지도 점검한다.

축산농가와 철새도래지 등을 방문한 귀성차량과 축산차량 소독을 위해 방역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거점소독시설 72개소를 운영한다.

또 주요 기차역, 버스터미널, 고속도로 등에서 전광판·현수막 설치, 홍보 책자 배포 등으로 귀성객 대상 방역 홍보 캠페인을 펼친다.

축산농가와 철새도래지 방문을 자제하고 구제역 발생지역 방문 시 소독 조치 등에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고 농식품부는 당부했다.

구제역 소강상태…'민족대이동' 설 앞두고 방역 강화 - 2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