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피해자만 2천여명"…국내 최대 보이스피싱 조직 검거

"대출해주겠다" 속여 수수료 명목으로 33억여원 가로채
범죄에 사용된 대포폰
범죄에 사용된 대포폰(안산=연합뉴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보이스피싱 조직 총책 박모(41)씨 등 11명을 구속하고, 조직원 김모(29·여)씨 등 2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박씨 등은 지난해 9월부터 지난달 8일까지 인천 일대에 보이스피싱 콜센터 8곳을 차려놓고 2천250명을 상대로 대출을 해주겠다고 속여 수수료 명목으로 33억 8천여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대출 시기가 다가오면 범행에 사용했던 대포폰을 파손한 뒤 사무실을 옮긴 것으로 조사됐다. 2016.2.2 <<안산단원경찰서>>
kyh@yna.co.kr

(안산=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불특정 다수에게 전화를 걸어 대출해주겠다고 속인뒤, 수수료 명목으로 수십억원을 가로챈 국내 최대 규모 보이스피싱 조직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총책 박모(41)씨 등 11명을 구속하고, 조직원 김모(29·여)씨 등 2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박씨 등은 지난해 9월부터 지난달 8일까지 인천 일대에 보이스피싱 콜센터 8곳을 차려놓고 안모(55·여)씨 등 2천250명을 상대로 대출을 해주겠다고 속여 수수료 명목으로 33억 8천여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국내 최대 보이스피싱 사기단 조직도
국내 최대 보이스피싱 사기단 조직도(안산=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불특정 다수에게 전화를 걸어 대출해주겠다고 속인뒤, 수수료 명목으로 수십억원을 가로챈 국내 최대 규모 보이스피싱 조직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총책 박모(41)씨 등 11명을 구속하고, 조직원 김모(29·여)씨 등 2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은 중국 등지로 달아난 공범 3명을 쫓고 있다. 2016.2.2 <<안산단원경찰서>>
kyh@yna.co.kr

박씨는 콜센터 8곳을 1차·2차 텔레마케터(TM)로 구분짓고 기업형으로 조직을 운영했다.

1차 TM은 휴대전화 번호 생성 프로그램을 이용해 무작위로 전화를 걸어 개인정보와 대출 희망금액 등을 수집했고, 2차 TM은 신용등급이 낮은 피해자를 골라 대출을 권유하면서 수수료 명목으로 돈을 받아 챙기는 수법이었다.

피해자들은 150만원 상당의 수수료를 내기 위해 이들이 알선해 준 대부업체로부터 돈을 빌린 탓에 피해가 더 컸다고 경찰은 전했다.

콜센터 압수수색 결과 범죄 피해금 9천400여만원과 범행에 사용된 대포폰 75대, 불법 수집한 개인정보 2만여 건이 담긴 USB가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의 결산 자료를 확보해 피해자와 피해금액을 특정했지만, 규모가 워낙 큰 탓에 아직 183명, 2억7천여만원에 대한 조사만 마친 상태다.

경찰조사 결과 지난해 하반기 기승을 부린 사기 전화는 대부분 이들의 소행인 것으로 확인됐다.

박씨는 경찰에서 "팀장급은 기본급 500만원 이상에 성공보수 5%, 직원은 기본급 150만원 이상에 성공보수 2%를 주면서 독려했다"며 "범행 사실을 모두 인정한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내국인들로만 구성된 보이스피싱 조직 규모로는 사상 최대"라며 "이들은 범행으로 번 돈으로 호화로운 생활을 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중국 등지로 달아난 공범 3명을 뒤쫓고 있다.

k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