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화점 입점 지역맛집 매출 쑥쑥…관광객 유치에도 한몫

(부산=연합뉴스) 신정훈 기자 = 백화점에 입점한 부산지역 맛집이 백화점 매출에 큰 비중을 차지할 뿐만 아니라 관광객 유치에도 큰 몫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백화점 입점 지역맛집 매출 쑥쑥…관광객 유치에도 한몫 - 2

2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롯데백화점 부산본점에서는 전국구 어묵 브랜드 '삼진어묵'이, 광복점에서는 부산 대표 베이커리 '옵스'가, 동래점과 센텀시티점은 향토 베이커리인 '비엔씨'와 '겐츠'가 지난해 각각 식품관 매출 1위를 기록했다.

현재 부산지역 롯데백화점 4개 점에 입점한 지역 맛집은 15개(매장 수는 26개)이며, 이들 지역 맛집의 매출은 지난 3년간 130% 신장했다.

박건순 롯데백화점 상품본부 수석바이어는 "먹을거리는 그 지역 특색이 강하게 반영돼 있다"며 "백화점도 그 지역의 주민을 다수로 고객으로 대하는 만큼 이런 지역 맛집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지역 맛집은 관광객 유치에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이 지역 맛집을 이용한 고객을 지역별로 분석한 결과, 부산을 제외한 지역에서 방문한 고객 비중이 2013년 14.3%에서 2015년 18.4%로 증가했다.

롯데백화점 4개 점 중 가장 많은 12개 지역 맛집이 입점한 광복점 유영택 점장은 "부산은 맛집이 많기로 유명한 곳"이라며 "이런 맛집이 백화점에 들어와 판로를 확보하면 우리로서도 뿌듯한 일"이라고 말했다.

s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09: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