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ETRI-전경련 창조경제멘토단, 창업기업 성장 돕는다

(대전=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대기업 임원과 중소기업 최고경영자 출신 등으로 구성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창조경제멘토단과 손잡고 창업기업의 성장 지원에 나선다.

ETRI는 2일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본원 융합기술연구센터에서 창조경제멘토단 12개팀과 ETRI 연구원 출신 창업기업 등 12곳을 연결, 집중 멘토링을 하는 '창조경제멘토단-ETRI 창업기업 멘토링데이'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전경련 중소기업협력센터 문대현 창조경제단 단장 등 자문위원 14명과 ㈜알씨엔과 ㈜마젠타로보틱스, ㈜쿨리오, ㈜구버넷, ㈜베이비플러스 등 ETRI 창업기업 10곳이 참여했다.

ETRI는 경영애로 해소와 사업모델 부족 개선 등 창업기업의 성장에 필요한 멘토링 제공을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며 앞으로 6개월 정도 집중해서 멘토링을 실시하고 필요하면 기간을 연장해 창업 기업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TRI는 2011년부터 예비 창업 지원제도를 마련해 기업 31개를 설립했으며 오는 3월에까지 7개 창업기업이 추가로 법인설립을 마칠 예정이다.

ETRI는 창업기업의 성장 지원책을 강화, 중소·중견기업으로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발굴된 창업기업도 전경련 창조경제멘토지원단과 함께 성장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ETRI-전경련 창조경제멘토단, 창업기업 성장 돕는다 - 2

scite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09: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