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시아 정부 '돈 없다'…7개 대형 국영기업 매각 추진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러시아 정부가 재정난 타개를 위해 7개 대형 국영기업들의 민영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파이낸셜 타임스가 1일 보도했다.

민영화 대상 기업은 항공사 아에로플로트와 다이어먼드 광산회사 알로사, 석유회사 로스네프티와 바스네프티, 러시아철도공사(RZD), VTB은행, 러시아 최대의 조선사 소프콤플로트 등이다.

7개사 사장단은 1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경제팀과 올해 민영화 계획을 논의하는 회의에 불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정부는 지난 수년간 소형 국영기업들의 지분을 지속적으로 매각해왔지만 푸틴이 2012년 총리직에서 대통령직으로 복귀한 이후에는 민영화에 별다른 진전이 없었다.

이런 상황에서 러시아 정부가 7개 대형 국영기업들의 민영화 카드를 들고 나온 것은 국가 경제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 2년 연속 경기침체에 빠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데다 정부 예산에 막대한 결손이 발생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르네상스 캐피털의 올레그 쿠즈민 이코노미스트는 "종전에는 경제 구조 조정과 효율화가 민영화의 주된 동기였지만 지금은 현금 조달 문제가 민영화를 다시 의제로 삼게 된 원인의 하나가 됐다"고 말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 내각은 지난해 11월초의 국제유가 평균인 배럴당 50달러를 근거로 3%의 적자 예산을 편성했다. 하지만 국제유가가 배럴당 30달러대로 떨어짐에 따라 최근에 예산을 수정하는라 분주한 상황이다.

북해산 브렌트유의 가격은 1일 현재 4% 떨어진 배럴당 34.50달러에 거래됐다.

러시아 정부는 2014년까지 예산의 절반 이상을 석유와 가스 수출에 의존해왔다. 하지만 지난해 국제유가가 급락하면서 그 비중은 43%로 줄었다.

러시아 정부는 세입이 급격히 줄어들자 10%의 세출 삭감과 시퀘스트(자동 예산 삭감)라는 두 가지 대응조치를 취했다. 이를 통해 연간 1조루블(130억달러)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르네상스 캐피털의 쿠즈민 이코노미스트는 "하지만 평균 유가가 배럴당 30달러에 머문다면 그들은 3%의 적자 목표를 맞추기 위해 추가로 5천억∼1조 루블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재정적으로 큰 압박을 받고 있는 러시아 정부에 민영화는 최대의 자금 조달 수단이 될 수 있다. 하지만 러시아 정부가 민영화를 제대로 추진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각이 많다.

무엇보다도 민영화에 대한 러시아인들의 부정적 인식을 극복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다. 1990년대 구소련 경제체제에서 자본주의 경제체제로 이행하는 과정이 부패로 얼룩졌기 때문이다.

정부의 한 관리는 "지나치게 낮은 가격에 국가 자산을 매각한다면 1900년대에 벌어진 일을 다시 저지르고 있다는 의심을 살 것"이라고 말했다.

2010년 푸틴이 대통령직에 복귀하자 러시아 정부는 몇몇 국영기업들의 지분을 민간에 매각키로 했었다. 하지만 그 대부분은 지금까지도 유보된 상태다. 당시 매각 대상으로 꼽힌 기업의 상당수가 현재 러시아 정부가 검토하는 민영화 대상에 그대로 포함돼 있다.

국영 석유회사 로스네프티의 사정을 잘 아는 한 소식통에 따르면 이고리 세친 사장이 로스네프티의 민영화 예상을 일축하면서 아직까지 아무런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한 유럽은행의 러시아 현지 법인장은 "리스트를 살펴보니 소프콤플로트만이 현실적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1일 경제팀과 민영화를 논의하는 자리에서 "국가가 전략적 기업들에 대한 통제를 잃어서는 안된다. 국영회사들은 러시아에 등록된 원매자들에게만 팔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떨이나 헐값으로 지분을 매각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09: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