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 학교급식 포장상자, 종이→플라스틱으로 대체

연간 1만3천600그루 식목효과·5천400만원 절감 기대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도가 이달 중순부터 학교급식에 사용하는 포장용 종이상자를 플라스틱 상자로 교체한다.

2일 현재 경기도내에서 학교급식을 하는 곳은 초등학교 1천141곳, 중학교 452곳, 고등학교(시범사업) 133곳, 특수학교 16곳 등 1천742개교에 달한다. 학생수는 125만5천명이다.

학교급식에 사용할 농산물을 포장하는 용기는 지금까지 종이상자를 써왔다. 그러나 무거운 것에 눌리면 찌그러지고, 공기구멍이 없어 냉동차로 수송시 냉기가 골고루 스미지 못해 신선도를 유지하는 데 일부 어려움이 있었다.

이런 문제해결을 위해 경기도가 하루 8천개 가량 사용하는 학교급식용 종이상자를 오는 15일부터 플라스틱 상자로 교체하기로 했다.

이 경우 연간 30년생 나무 1만3천600 그루를 대체하는 효과가 발생한다고 경기도는 설명했다.

또 물류용 플라스틱 상자 1개를 빌리는 비용이 457원으로 종이상자 1개당 평균 제작비용 596원보다 싸 연간 5천400만원의 예산도 줄이는 효과가 있어 급식단가 인하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친환경 농산물의 판매확대 및 질 좋은 학교급식 식재료 공급을 위해 지난해 2천123톤(114억 2천9백만원 어치)의 친환경 우수농산물을 공급했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08: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