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기의 야후…직원 15% 감원 발표 전망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 인터넷 포털업체 야후가 전체 인력의 15%를 줄이는 대규모 감원을 발표할 전망이다.

야후는 2일(현지시간)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와 함께 전체 직원의 15%를 줄이고 몇몇 사업 부문을 없애겠다는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스저널(WSJ)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머리사 마이어 야후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켄 골드먼 최고재무책임자(CFO)와 함께 영상에 출연해 이 같은 내용을 알릴 것으로 보인다.

한때 인터넷 기업 가운데 첫 손으로 꼽히던 야후는 최근 실적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마이어 CEO가 취임한 지난 3년 반 동안 매출은 줄어드는데 비용만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1∼9월 운영 비용은 39억 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20% 올랐지만, 매출은 30억9천만 달러로 4% 감소했다.

지난해 4분기 실적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 감소한 11억9천만 달러로 전망됐다.

이 때문에 야후 CEO 교체설이 미국 금융가에서 불거지기도 했다.

마이어 CEO는 이미 지난해 9개월 동안 중국, 인도, 캐나다 등지에서 1천800명의 직원을 해고했다. 지난해 12월에는 두바이 사무소를 폐쇄하고 중동에서 완전히 철수했다.

한국에서는 이미 2012년에 사업장을 폐쇄하고 철수한 바 있다.

위기의 야후…직원 15% 감원 발표 전망 - 2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08: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