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그간의 부진은 잊어주오…'부활한 탱크' 최경주

1년 7개월 만의 공동 2위…지난해 부진 '훨훨'
최경주(AP=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경주(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코리안 탱크' 최경주(46·SK텔레콤)가 다시 힘차게 엔진을 가동했다. 지난해 부진을 털어내고 2016년 부활의 시작을 알렸다.

최경주는 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토리파인스 골프장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오픈에서 최종합계 5언더파 283타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자 브랜트 스네데커(미국)과는 1타 차다.

비록 2011년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이후 4년 8개월 만의 통산 9승째를 올리는 데는 실패했지만, 이전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을 보였다.

특히 지난해 최경주는 극심한 부진에 빠져 있었다. 19개 대회에 출전했으나 10위 내에 든 적이 한 번도 없었다. 25위 안에 이름을 올린 적도 두 번뿐이다.

그가 PGA 투어 대회에서 10위 내에 진입한 것은 2014년 6월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공동 2위 이후 약 1년 7개월 만이다.

이번 파머스 인슈어런스오픈은 어려운 대회였다. 날씨가 안 좋았다. 내내 강풍이 불다가 마지막 4라운드에는 최대 시속 60㎞ 강풍에 비, 낙뢰예보까지 가세해 경기가 중단됐다.

최경주는 마지막 8개홀을 남기고 공동 2위를 달리는 상황에서 경기가 중단된 상황을 극복하지 못해 선두 탈환에는 실패했다. 그러나 2∼3라운드 이틀간 공동선두를 달리는 모습은 여지없이 강풍을 뚫고 달려나가는 탱크였다.

올해 최경주는 부활 의지가 충만하다.

최경주는 지난달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목표는 우승 한 번 이상"이라며 자신감을 보인 바 있다. 작년에는 아들의 대학 입시와 프레지던츠컵 부단장 활동으로 투어에 전념하지 못했다는 것이 부진의 이유였다.

그러나 올해는 반드시 다시 일어서야 한다. 2011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으로 확보한 5년간의 투어 출전권이 올 시즌 만료되는 것도 큰 이유다.

이번 준우승으로 최경주는 희망의 발판을 다져놨다.

이날 획득한 70만2천 달러(약 8억4천만원)의 준우승 상금으로 그는 상금 랭킹을 176위에서 19위로 끌어올렸다.

페덱스컵 랭킹도 153위에서 22위로 상승, 지난해 참가하지 못한 '가을잔치'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도 높여놨다.

세계랭킹도 334위에서 137위로 뛰었다. 최경주는 리우올림픽 남자 국가대표팀의 코치로 선임됐지만, 일단 올림픽 출전권 확보 기대감도 키웠다.

상승세를 이어가 초봄 전까지 우승을 거두면, 지난해 출전하지 못했던 첫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 무대를 다시 밟을 수 있다. 그는 지난해 13회 연속 마스터스 출전을 이루지 못해 아쉬움을 삼킨 바 있다.

마흔 후반에 들어선 최경주가 올해 또 한 번의 전성기를 맞아 PGA 투어를 달굴지 기대가 커졌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09: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