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BS 2TV '천상의 약속' 15.7%로 출발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두 세대에 걸친 모녀간의 악연을 그리는 KBS 2TV 새 저녁 일일 드라마 '천상의 약속'이 15.7%로 출발했다.

2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50분에 방송된 '천상의 약속' 1회는 전국 15.7%, 수도권 15.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전작인 '다 잘될 거야'의 첫 회 시청률 14.3%보다 높지만 지난달 29일 방송된 마지막회 17.0%보다는 낮은 수치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박유경(김혜리 분)이 자신과 말싸움을 벌이다 교통사고를 당한 이윤애(이연수)의 손에서 친자 확인 검사 결과서를 빼돌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유경이 남편 장경완(이종원)에게 집착하며 남편과 이윤애 사이에서 난 딸의 존재를 감춘 것.

1회에서는 12년 전 이야기가 그려지면서 악녀 박유경 역을 맡은 김혜리가 극을 이끌었다.

'천상의 약속'은 사랑하는 사람에게 배신당하고, 대를 이은 악연에 삶이 짓밟힌 모녀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유리가 선과 악을 넘나드는 1인 2역을 선보일 예정이다.

KBS 2TV '천상의 약속' 15.7%로 출발 - 2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08: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