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진투자 "현대증권 재매각, 불확실성 혼재…투자 주의"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유진투자증권은 2일 현대상선의 현대증권[003450] 지분 재매각 추진에 대해 인수 주체에 따른 불확실성이 혼재한다며 신중한 투자를 요하는 이슈라고 진단했다.

서보익 연구원은 "최근 산업은행이 보유한 대우증권 지분 43%가 주가순자산비율(PBR) 1.28배인 2조3천853억원의 가격으로 미래에셋증권에 매각된 사례와 비교하면 자기자본 3조2천억원의 현대증권(PBR 0.42배)은 대형 증권사로서 경영권 인수의 가격 메리트가 존재한다"고 말했다.

서 연구원은 "이는 대형화를 도모하려는 증권사, 증권업 라이선스를 획득하려는 후보자, 향후 매각 차익을 획득하려는 사모펀드(PEF) 등의 입장에서는 상대적으로 가격 부담이 크지 않은 딜"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현대상선은 "유동성 확보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현대증권 지분 재매각을 위한 준비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현재 이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확정된 사항은 없다"고 전날 공시했다.

서 연구원은 "다만 최근 대우증권의 주가 급락 사례와 같이 대형 증권사라도 인수 이후의 시너지와 불확실성에 따라 주가의 방향성은 불리하게 전개될 수 있음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현대그룹은 현대증권의 즉시 공개 매각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매각 과정에서 시간적 여유가 부족함은 가격 협상력을 약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음에도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 연구원은 "현대증권 매각 이슈는 이미 수년째 거론된 사안으로 작년 오릭스PE의 인수 무산 등 매각 과정이 순조롭지 못했다"며 "특히 오릭스PE 인수 당시 언론을 통한 수익보장 이면계약, 파킹딜 등의 의혹이 거론된 바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향후에도 피인수 이후의 시너지와 구조 개편, 노사의 원만한 합의 등 해결 과제가 많다"며 "이 과정에서 소액 주주가 함께 얻을 수 있는 주주가치 제고 여부는 확인이 필요한 사안으로 신중한 투자를 요한다"고 덧붙였다.

hanajj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08: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