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춘절에는 서울로" 중국인 관광객 맞이 행사 풍성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서울시는 2일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 연휴(7∼13일)를 맞아 시티투어버스 할인, 대형 전광판 프러포즈 이벤트, 케이팝 댄스교실 등 다양한 행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춘절 기간을 중국인 관광객 환대 주간으로 정했다. 김포공항 서울관광안내센터에 설치된 멀티비전에 중국어로 환영 메시지를 띄우고 에코백 등 기념품을 준다.

KEB하나은행 본점에 있는 명동 관광정보센터에서는 5∼14일 한복을 입은 직원들이 행운번호 추첨 이벤트로 여행용 화장품 등 기념품을 주고 서울 관련 기념품을 최고 30% 할인 판매한다. 환전우대 쿠폰도 제공한다.

관광객이 모이는 명동예술극장 사거리에서는 5일 서울시관광협회와 함께 행운을 기원하는 복조리를 선물하고 윷놀이 체험, 국악 공연 등을 연다.

명동 글로벌문화체험센터에는 7∼13일 전문 강사로부터 엑소 등 아이돌 그룹의 최신 댄스를 배우는 강좌가 개설된다.

동대문 쇼핑몰 '밀리오레'에 있는 가로 10m, 세로 7m 규모의 대형 전광판을 통해 프러포즈를 하는 이벤트도 열린다.

광고업체 홈페이지(www.ddmlove.co.kr)에 사전에 신청하면 7∼13일 상영된다. 3월 공식 오픈 전에 중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무료 체험이다.

서울시티투어버스 6개 코스는 5∼10일 최고 40% 할인된다.

서울관광홈페이지 등에서 인사동 SM면세점, 용산역 HDC신라면세점, 여의도 한화갤러리아면세점 등 신규 면세점을 포함한 면세점 할인과 이벤트 정보 등을 제공한다.

지난해 춘절 중 한국을 방문한 중국인 관광객은 약 13만명이고 올해는 15만 6천여명이 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