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원 빌라에 '삐라' 뭉터기로 떨어져…물탱크 파손

송고시간2016-02-02 07:52


수원 빌라에 '삐라' 뭉터기로 떨어져…물탱크 파손

'삐라'에 파손된 물탱크
'삐라'에 파손된 물탱크

(수원=연합뉴스) = 경기도 수원의 한 빌라 옥상에 대남전단(삐라)이 무더기로 떨어져 플라스틱 물탱크 일부가 파손됐다. 수원중부경찰서에 따르면 2일 오전 2시 43분께 "삐라가 무더기로 떨어졌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해 장안구 연무동의 4층짜리 빌라 옥상에서 3만여장의 삐라를 수거했다. 수거된 대남전단은 3종류로, 명함 2장 크기에 박근혜 대통령을 비방하거나 지난달 6일 북한의 4차 핵실험을 홍보하는 문구를 담고 있다. 2016.2.2 <<경기지방경찰청>>
kyh@yna.co.kr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경기도 수원의 한 빌라 옥상에 대남전단(삐라)이 무더기로 떨어져 경찰이 수거, 군에 인계했다.

수원중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2일 오전 2시 43분께 "삐라가 무더기로 떨어졌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해 장안구 연무동의 4층짜리 빌라 옥상에서 3만여장의 삐라를 수거했다.

수거된 대남전단은 3종류로, 명함 2장 크기에 박근혜 대통령을 비방하거나 지난달 6일 북한의 4차 핵실험을 홍보하는 문구를 담고 있다.

수원 빌라 옥상서 대남전단 발견…물탱크 파손

경기도 수원의 한 빌라 옥상에 대남 전단이 무더기로 떨어져 경찰이 수거했습니다. 수원 중부경찰서는 오늘 새벽 2시 45분쯤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해 장안구 연무동의 4층짜리 빌라 옥상에서 3만여장의 전단을 수거했다고 밝혔습니다. 수거된 대남전단은 3종류로, 명함 2장 크기에 박근혜 대통령을 비방하거나 지난달 6일 북한의 4차 핵실험을 홍보하는 문구를 담고 있습니다. 또 전단이 추락하면서 플라스틱 물탱크 일부가 파손된 것으로 확인이 되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경찰은 또 삐라가 떨어진 옥상을 살피던 중 플라스틱 물탱크 일부가 파손돼 흘러나온 물이 얼어붙은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물탱크 옆에서 삐라를 담고 있던 것으로 보이는 비닐이 함께 발견된 점으로 미뤄 삐라가 공중에서 떨어지며 물탱크를 파손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경기북부와 서울에서 발견된 전단과 같은 종류인 것으로 판단돼 전단을 매단 풍선 등이 바람을 타고 이동하던 중 터지면서 뭉터기로 떨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zorb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