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관악구 다세대 주택서 화재…1명 중태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1일 오후 7시 40분께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지상 3층 지하 1층 다세대 주택 지하의 김모(55)씨 집에서 불이 나 20분만에 꺼졌다.

이 불로 김씨가 전신에 2∼3도 화상을 입어 의식불명 상태고, 집 내부 절반가량이 타 740만원(소방서 추산)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다. 1층에 사는 50대 여성도 연기를 마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김씨는 화재 직전 119에 전화를 걸어 출동하지 않으면 자살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서 인화물질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특별한 직업 없이 홀로 살던 김씨가 평소 술을 자주 마셨다는 이웃의 진술에 따라 취중에 방화했을 가능성도 포함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07: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