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늘까지 추위' 서울 아침 영하 9도…대기 건조


'오늘까지 추위' 서울 아침 영하 9도…대기 건조

'오늘까지 추위' 서울 아침 영하 9도…대기 건조 - 1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화요일인 2일에도 내륙 지방의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안팎을 기록하는 등 반짝 추위가 지속하겠고 바람이 불어 춥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점의 기온은 서울 -9.0도, 파주 -14.8도, 인천 -6.8도, 수원 -9.5도, 청주 -8.3도, 전주 -6.5도, 광주 -5.1도, 대구 -5.0도, 부산 -2.9도 등 대부분 지역에서 영하권을 기록하고 있다.

바람이 약간 강하게 불면서 서울은 체감온도가 -12.6도를 기록하는 등 실제 느껴지는 기온은 더욱 낮겠다.

낮 최고기온은 0도에서 7도로 전날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3일 아침까지는 중부 내륙 지방을 중심으로 최저기온이 -10도 안팎으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고, 역시 바람이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도 낮겠다.

추위는 3일 낮 이후 풀리기 시작해 4일부터 점차 평년 기온을 되찾겠다.

이날 전국이 맑겠고 전남 서해안과 제주도는 가끔 구름이 많겠다.

아침까지 전남 서해안과 제주도는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이들 지역의 예상 적설량은 울릉도·독도 5∼15㎝·제주산간 1∼3㎝, 예상 강수량은 울릉도·독도 5∼20㎜, 제주산간 5㎜ 미만이다.

또한, 건조특보가 내려진 서울과 경기도는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고, 다른 지역의 대기도 점차 건조해 져 화재예방에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바다의 물결은 제주도남쪽먼바다, 동해중부먼바다와 남해서부동쪽먼바다에서 2.0∼4.0m로 매우 높게 일다가 점차 낮아지겠고, 그밖의 해상에서는 0.5∼2.5m로 일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광주는 '좋음', 그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내다봤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05: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