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럽연합·영국, EU 가입유지 일부내용 합의(종합)

(워싱턴·서울=연합뉴스) 노효동 특파원·김수진 기자 =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를 막기 위한 EU와 영국의 협상이 일부 내용에서 합의에 도달했다.

2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은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실 소식통을 인용해 캐머런 총리가 EU에 제시한 4가지 안건 중 'EU 제정 법률 거부권'을 충족하는 합의안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초안은 모든 회원국의 동의 절차가 남아있다. 이 안이 통과되면 회원국 55% 이상이 EU 제정 법률을 전면 거부하거나 개정을 요구할 수 있도록 하는 조항이 법적 효력을 갖게 될 전망이다.

또 합의안은 회원국이 3개월 동안 EU의 새 법안을 거부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영국 정부는 EU 법안에 대한 자율권 확대를 주장하며 영국에 입국한 EU 역내 이민자에 복지혜택 제공을 4년간 금지하는 안을 비롯해 ▲ EU 제정 법률 거부권 ▲ 법무·내무 관련 사안 선택적 적용(옵트 아웃·opt-out) 존중 ▲ 비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국가의 유로존 시장 접근 보장 등을 요구했다.

도널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28개 회원국 투표에 앞서 이날 각 회원국에 영국의 요구에 대한 EU의 제안서 초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캐머런 총리는 2017년 말까지 영국과 EU의 유대 강화를 위한 개혁을 요구하고, 회원국 유지 여부를 국민투표에 부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캐머런 총리는 오는 18∼19일 브뤼셀에서 열리는 EU 정상회의에서 브렉시트 저지 협상을 최종 타결해 이르면 6월 초 브렉시트 관련 국민투표를 시행하기를 바라고 있다.

앞서 투스크 의장은 1일 트위터에 "내일 정오쯤 영국의 EU 가입 유지와 관련한 새로운 안을 상정할 것"이라며 "지난 24시간 동안 상당한 진전이 있었으나, 여전히 두드러진 쟁점들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캐머런 총리는 이달 초 투스크 의장에게 서한을 보내 이번 EU 정상회의에서 영국에 입국한 EU 역내 이민자에 대한 취업 혜택을 4년간 금지하는 안 등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EU를 탈퇴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유럽연합·영국, EU 가입유지 일부내용 합의(종합) - 2

gogo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12: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