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6년 도주행각' 볼리비아 좌파 지도자 살해 전직군인 체포

송고시간2016-02-02 02:42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볼리비아의 좌파 지도자를 살해한 범인이 36년간의 도주생활 끝에 붙잡혔다.

1일(현지시간) 볼리비아 현지 일간지인 라 라손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좌파 정치인 마르셀로 키로가 산타 크루스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전직 군인 프로이란 모리나가 경찰에 체포됐다.

'36년 도주행각' 볼리비아 좌파 지도자 살해 전직군인 체포 - 2

모리나는 1990년대 초 신병이 확보되지 않은 상태에서 산타 크루스를 살해한 혐의로 30년 징역형을 선고받았지만, 도피생활을 이어왔다.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산타 크루스의 시신이 어디 있는지 모리나가 알 것이라고 본다"면서 볼리비아의 행정수도인 라 파스의 한 가옥에 숨어 있던 모리나의 검거 사실을 직접 전했다.

모리나의 검거 작전에는 경찰 80명이 투입됐다.

모리나는 자신의 안방 벽 뒤에 마련한 공간에 숨어 있다가 체포됐다.

산타 크루스는 1980년 7월 루이스 가르시아 메사 대령이 주도한 군부 쿠데타에 반대하다가 진압작전 도중 사망한 좌파 정치인으로 아직 시신이 발견되지 않았다.

penpia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