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멕시코 성년파티장서 11명 손발 묶인채 총맞아 숨져


멕시코 성년파티장서 11명 손발 묶인채 총맞아 숨져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 남부 게네로 주에서 10대 청소년의 성년 기념 파티에 참석한 11명이 총격으로 숨졌다고 중남미 뉴스네트워크인 텔레수르와 외신들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엑토르 아스투디요 게레로 주지사는 지난달 29일 멕시코 남부 게네로 주 쿤단시토의 한 성년 기념 파티장에서 사건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쿤단시토는 마약 관련 범죄가 자주 일어나는 곳이다.

아스투디요 주지사는 "15번째 생일 파티장에서 문제가 발생했고 우리가 확보한 정보에 의하면 11명이 숨졌다는 사실뿐"이라고 말했다.

경찰 당국은 사건 현장에서 7구의 시신을 수습했다.

숨진 이들은 하나같이 손발이 묶인 채 머리를 총상을 입고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멕시코 성년파티장서 11명 손발 묶인채 총맞아 숨져 - 2

게레로 주와 인접한 미초아칸 주는 마약 관련 납치와 살인이 자주 발생하는 등 멕시코에서 가장 위험한 지역으로 꼽힌다.

현지 신문인 라 호르나다에 따르면 최소 324명이 지난해 10∼12월 게레로 주에서 살해됐으며, 피살자들 대부분은 마약 거래와 관련됐다.

2014년 9월 게레로 주 이괄라 시에서 시위를 벌이던 교육대생 43명이 경찰과 결탁한 마약갱단에 끌려가 피살되기도 했다.

연방 검찰은 교육대생들이 모두 피살된 것으로 결론 내렸으나, 가족들은 이를 믿지 않고 정부에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연방 검찰은 사건 수사 내용이 투명하지 못하고 현장 정황도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미주기구(OAS) 산하 미주인권위원회(IACHR)의 지적을 수용해 전면적으로 재수사를 하고 있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0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