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토지보상금 올해 14조원 풀린다…작년보다 27% 늘어

지존, 보상 예정지 조사…총 212곳 136.66k㎡ 분당의 7배 고덕강일 개시…한강시네폴리스·금호워터폴리스 등도 관심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올해 부동산 시장에는 각종 개발사업을 통해 전국적으로 총 14조원 안팎의 토지 보상금이 풀릴 전망이다.

2일 부동산개발정보업체인 지존(www.gzonei.com)의 조사에 따르면 올해 전국적으로 토지보상이 예정된 사업지구는 공공주택지구, 산업단지, 도시개발구역, 경제자유구역, 철도건설사업, 고속도로 건설사업 등 총 212곳으로 보상금의 규모는 약 14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지난해의 보상 추정금액인 11조원에 비해 27.3% 늘어난 것이다.

이들 사업지구의 보상 면적은 136.66k㎡로 분당신도시(19.6㎢) 면적의 약 7배에 달한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는 55개 사업지구에서 올 한해 전체 보상금의 절반에 육박하는 6조6천755억원의 보상금이 풀릴 전망이다.

서울에서는 SH공사가 보상가 1조2천억원 규모인 고덕 강일 공공주택지구의 보상을 연초 시작한 데 이어 오는 9월 강동엔지니어링 산업단지와 12월 구룡마을 도시개발사업의 보상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경기도에서는 현재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7천500억원 규모의 고양 덕은지구 도시개발사업 보상을 진행 중이며 5월에는 김포 한강시네폴리스 1단계 일반산업단지 보상이 시작될 전망이다.

한강시네폴리스 조성사업은 2017년 말까지 김포시 고촌읍 향산리와 걸포동 일대 112만1천㎡에 9천50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문화콘텐츠와 첨단기술이 융합된 창조형 미래도시를 만드는 것으로 이번 예상 보상가는 5천억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경기도시공사의 광주역세권 도시개발사업, 파주 법원2 일반산업단지 등도 연내 보상이 진행될 전망이다.

지방에서는 3월로 예정된 1천538억원 규모의 울산 울주군 신고리원전 5, 6호기에 대한 협의 보상이 진행되고, 6월부터는 보상비 3천억원 규모의 부산 에코델타시티 친수구역 조성사업의 보상이 예정돼 있다.

대구도시공사가 공영개발 방식으로 조성할 금호워터폴리스 사업에 대한 보상도 연내 시작될 전망이다.

이 사업은 대구 북구 검단동 경부고속도로 북쪽에 114만5천㎡ 규모의 복합단지를 조성하는 것으로 예상 보상가는 5천억원 가량으로 추정된다.

사업지구별 보상 예정지와 보상비 규모는 산업단지가 44곳·4조5천701억원으로 가장 많고, 도시개발구역 11곳·2조7천58억원, 공공주택지구 4곳·1조6천250억원, 경제자유구역 3곳·5천626억원 등의 순이다.

또 고속도로 건설사업으로 서울∼문산 고속도로(4천987억원)를 비롯해 27곳에서 9천173억원 규모의 보상이 이뤄지며, 철도사업으로는 서해복선전철 건설사업(880억원), 포항∼삼척 철도건설사업(486억원) 등 31곳의 사업지구에서 모두 5천869억원의 보상이 이뤄질 전망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이들 지역에서 보상비가 풀리면 인근 토지나 아파트 등 부동산으로 재투자되면서 국지적으로 부동산 가격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지존 신태수 대표는 "현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뉴스테이나 도시첨단산업단지 등의 보상이 내년 이후 이뤄지면서 올해 보상비 규모가 1조원이 넘는 대형 사업지는 많지 않은 편"이라며 "다만 올해 토지 보상금이 작년보다 약 30%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인근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06: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