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英, 리비아에 1천명 파병 추진…IS 격퇴 위해"

더 타임스 "英·美, 리비아에 영국군 파병 수용 설득중"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영국이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해 리비아에 영국군 1천명을 파병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과 미국 정부가 리비아에 영국군 파병을 수용할 것을 설득하고 있다면서 영국 일간 더 타임스가 1일(현지시간) 이같이 보도했다.

이는 장 이브 르 드리앙 프랑스 국방장관이 최근 "리비아에 있는 IS 전사들이 난민 틈에 숨어들어 지중해를 건너올 위험이 있다"며 리비아 내 IS로부터 직면한 유럽의 테러 위험을 경고한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드리앙 장관은 2011년 프랑스와 영국이 주도했던 리비아에 대한 군사적 개입을 완료하기 위해 리비아 내 IS를 격퇴할 서방의 특수부대 작전 수행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신문은 IS와 전투 중인 리비아인들을 훈련할 이탈리아 주도의 6천명 병력에 영국군 1천명이 할당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영국 정부 한 관계자는 리비아에서 외국에 지원을 공식 요청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은 "리비아인들이 외국군의 개입을 환영하고 있지 않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럼에도 미국과 영국, 프랑스 등에선 IS가 리비아에서 항구적으로 자리를 잡기 이전에 군사적 활동이 필요하다는 인식에 대한 공감대가 커지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지난주 국방부에 리비아에서 가능한 군사적 수단을 마련할 것을 지시한 가운데 미 국방부가 영국 및 다른 유럽국들과 공동의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이 신문은 덧붙였다.

영국 국방부 소식통들은 영국과 미국 국방부가 리비아 내 세력들의 무력을 강화하는 한편 IS를 직접 공습하는 계획들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영국 일간 가디언은 영국군의 리비아 군사 개입은 리비아 통합정부를 구성하려는 국제사회 노력의 성패에 달렸을 것 같다고 보도했다.

리비아는 2011년 '아랍의 봄' 여파로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의 몰락하고 나서 사실상 내전 상태가 4년 이상 지속하고 있다.

지난해 6월에는 총선에서 패한 이슬람계 무장단체 '파즈르 리비아'(리비아의 여명)가 트리폴리에 정부와 제헌의회(GNC)를 수립했으며, 이에 비이슬람계가 주류인 과도정부는 동부 토브루크로 피신해 별도의 정부와 의회를 세웠다.

"英, 리비아에 1천명 파병 추진…IS 격퇴 위해" - 2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0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