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벨기에·프랑스, 테러 대응 협력 방안 논의

정보 공유 강화 등 추진…파리테러 수사 공조

(브뤼셀=연합뉴스) 송병승 특파원 = 벨기에와 프랑스가 파리 테러 이후 범인 검거를 위한 수사에 협조하고 있는 가운데 양국 정상이 1일(현지시간) 브뤼셀에서 테러와의 전쟁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샤를 미셸 벨기에 총리와 마뉘엘 발스 프랑스 총리는 이날 회담에서 정보 공유 강화 등 대(對) 테러 협력 증진을 논의했다고 벨기에 언론이 전했다.

이날 회담에는 양국 총리와 함께 양국의 내무 및 법무장관도 참석해 젊은이들이 극단주의에 빠지는 것을 방지하고 이들이 시리아 내전에 참전해 지하드(이슬람 성전) 전사가 되는 것을 차단하는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1월 130명의 목숨을 앗아간 파리 테러의 모의와 실행에 벨기에 출신 극단주의자들이 관여한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프랑스와 벨기에 당국은 합동조사팀을 구성하고 범인 검거에 협조하고 있다.

벨기에 사법 당국은 파리 테러 발생 이후 지금까지 용의자 수십 명을 체포해 이중 11명을 기소하고 나머지는 석방했다.

파리 테러를 자행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는 9명의 주범 중 총책 압델하미드 아바우드(27)등 4명이 벨기에 출신이라고 밝혔다.

파리 테러 이후 벨기에 정부가 테러 모의를 적발하지 못하는 등 테러 정보 획득에 실패했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테러 관련 정보 수집과 공유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지난해 11월 파리 테러 직후 열린 EU 내무장관 회의에서는 EU 외부국경 통제를 강화하고 항공승객 정보 등 테러 관련 정보 공유를 서둘러 시행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금융정보 당국 간 협력을 강화해 테러리스트들의 자금원을 차단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이 회의에서 프랑스와 벨기에는 총기류 및 폭발물 불법 거래 단속, 테러 용의자에 대한 정보 공유 등을 제의했다.

벨기에·프랑스, 테러 대응 협력 방안 논의 - 2

songb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00: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