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작년 12월 물가상승률 1.4%로 높아져…개인소비지출은 정체

작년 11월 상승률도 1.4%로 수정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미국의 지난해 12월 물가상승률이 1.4%로 높아졌다.

미국 상무부는 작년 12월의 핵심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가 2014년 같은 달에 비해 1.4% 상승했다고 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지난해 11월과 비교했을 때의 핵심 PCE 물가지수 상승률은 0.6%로 지난해에 가장 높았다.

핵심 PCE 물가지수는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에서 주요 물가지표로 사용한다.

지난해 12월의 개인소비지출은 한 달 전과 비교했을 때 변화가 없었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약 0.1%의 소비지출 상승을 기대했다.

전체 개인소득의 지난해 12월 증가율은 0.3%로 지난해 11월과 같았다. 지난해 12월의 임금소득 증가율은 0.2%로 한 달 전의 0.5%보다 감소했다.

개인 저축률은 지난해 12월 5.5%를 기록하며 한 달 전보다 0.2%포인트 증가했다. 이는 2012년 12월 이후 3년간 최고치였다.

전체 미국 경제에서 약 70%를 차지하는 소비의 부진은 지난달 29일 발표된 미국의 작년 4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0.7%로 잠정 집계된데서도 확인됐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소비 증가 속도가 여전히 느리고 임금 상승도 더디다는 게 확인된 만큼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가 기대했던 것보다 느려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작년 12월 연준이 금리를 0.25∼0.5%로 올릴 때 연준의 통화정책회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위원들은 올해 4번가량의 금리인상 가능성을 제시했지만, 현재 금융시장에서는 많아야 2번 정도 금리를 올리는 데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주택시장과 고용시장에서 이어지는 호조가 높아진 저축률과 결합해 소비를 진작시킬 가능성이 있다며, 월간 핵심 PCE 물가지수의 상승은 기준금리 인상론자들의 입지를 키울 만한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작년 12월 물가상승률 1.4%로 높아져…개인소비지출은 정체 - 2

smi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00: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