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하는 서울 여성 200만명 돌파…사업체 女대표 33%

숙박·음식점업·교육 서비스업 여성 대표비율 높아
일하는 서울 여성 200만명 돌파…사업체 女대표 33% - 1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여성의 사회 참여가 꾸준히 확대되면서 서울시내 사업체 여성 종사자가 처음으로 200만명을 돌파했다.

서울시가 2일 발표한 '2015년 서울시 사업체 조사 주요 결과'에 따르면 서울 사업체에 종사하는 여성은 2014년 말 206만 316명으로 전년(197만 8천718명)에 비해 4.12% 증가했다.

전체 사업체 종사자 473만 9천883명 중 여성 비율은 43.47%였다.

일하는 서울 여성 200만명 돌파…사업체 女대표 33% - 2

남성 종사자는 같은 기간 260만 6천372명에서 267만 9천567명으로 2.81% 늘어나는 데 그쳤다.

여성은 상용 종사자가 137만 7천245명, 자영업자가 23만 9천47명으로 전년보다 각각 5.83%와 2.17% 증가하는 등 고용의 질이 다소 개선됐다.

여성 임시·일일 종사자는 26만 7천476명으로 0.63% 줄었고, 무급 가족종사자는 6만 9천90명으로 3.44% 감소했다.

여성이 대표인 사업체는 27만 228개로 전년보다 3.80% 증가했다.

전체 사업체 중 여성이 대표인 사업체 비율은 33.25%로 전년에 비해 0.09%포인트, 2004년보다 2.31%포인트 높아졌다.

일하는 서울 여성 200만명 돌파…사업체 女대표 33% - 3

여성 대표 비율을 산업별로 보면 숙박·음식점업은 56.22%, 교육 서비스업은 52.44%로 절반이 넘었으나 전기·가스·수도사업(2.86%), 광업(3.45%), 운수(4.62%)는 낮은 편이었다.

서울시내의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 수는 81만 2천798개로 전년보다 3.53% 증가했다.

전국 사업체의 21.32%와 전국 사업체 종사자의 23.82%가 서울에 몰려 있다.

2014년에 가장 많이 늘어난 업종은 경영 컨설팅업(29.83%)과 비알콜 음료점업(13.58%)이고 감소한 업종은 통신기기 소매업(-8.02%)과 기타 음식료품 위주 소매업(-6.12%)이다.

서울 시내에서 가장 많은 사업체는 개인택시(4만 8천789대)를 제외하면 한식당(4만 7천794개), 부동산 중개업(2만 1천709개), 기타 주점업(1만 9천733개), 미용업(1만 6천479개) 등이다.

자치구별로 강남구의 사업체 수가 7만 262개로 전년보다 12.21% 늘어나면서 중구(6만 5천364개)를 처음으로 추월했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