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상습정체' 봉천동사거리 우회전 금지…통행속도↑

바닥에 하이패스 차로처럼 차량유도표시도 그린다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봉천동 사거리의 고질적인 교통 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우회전이 일부 금지됐고 바닥에는 직진 유도표시가 그려진다.

2일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박준희·서윤기 의원에 따르면 관악구 봉천동 사거리에서 작년 말부터 4개 차로 중 1·2차로에서는 우회전이 금지됐다.

경찰은 서쪽에서 봉천로를 타고 오는 차량이 봉천동 사거리 1·2차로에서 서울대입구역·사당 방향으로 우회전할 수 없도록 했다.

'상습정체' 봉천동사거리 우회전 금지…통행속도↑ - 2

예전에는 봉천동사거리에서 우회전을 한 뒤 서울대입구역에서 다시 좌회전을 해서 남부순환로를 타고 사당역 방향으로 향하곤 했다.

이제는 봉천동사거리에서 계속 직진해 원당초교를 지난 뒤 이면도로를 이용해 남부순환로로 나오게 된다.

봉천동사거리는 우회전 차량들의 꼬리물기로 인해 상습 정체가 심각한 구간이었다.

오른쪽 차로뿐 아니라 1·2차로에서 크게 가로질러 우회전을 하다가 신호에 걸리면 남북 방향 관악로를 타고 가는 차량들과 뒤엉켰다.

도로교통법상 우측으로 붙어 우회전을 하라고 돼 있을 뿐이어서 별도로 정하지 않는 한 1·2차로에서 우회전을 해도 단속할 근거가 없었다.

경찰은 교통 정체 해소를 위한 여러 시도 끝에 우회전 금지를 도입하고 홍보에 나섰다.

우회전 금지 안내판을 붙이고 단속 예고 플래카드를 설치하는가 하면 우회전 차량 진입을 막는 블록을 세웠다. 내비게이션에서도 직진으로 안내하도록 조치했다.

또 교통 경찰이 봉천동사거리에서 수신호로 우회전 금지를 안내하는 동시에 단속용 캠코더를 설치했다.

봉천동사거리에서 우회전이 금지된 이래 통행속도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눈에 띄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11일(월)부터 25일(월)까지 차량 통행속도를 지난해 1월 12일(월)∼26일(월)과 비교한 결과 출근시간인 평일 오전 7∼9시에는 24.9%, 퇴근시간인 평일 오후 7∼9시에는 62.9%가 높아졌다.

서울시는 봉천동사거리 바닥에 우회전 금지를 알리고 직진을 유도하는 안내 표시를 그리는 데 예산 지원을 한다.

하이패스 차로 바닥에 있는 것과 같은 것으로, 서울역 고가 폐쇄 후 통행 흐름이 바뀐 서울역 교차로 바닥에도 그려져 있다.

관악경찰서 서병수 경위는 "날이 풀리는 대로 설치할 계획이며 바닥 안내표시를 한 이후에도 위반하는 차량은 본격 단속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06: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