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국 환경분야 시험실 1.5% 검사능력 '부적합'

송고시간2016-02-02 06:00

환경과학원, 검사기관 1천57곳 평가…운영능력은 2.9%가 미흡

국립환경과학원<<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립환경과학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임주영 기자 =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해 전국의 환경분야 오염도 검사기관을 평가한 결과 1.5%가 시험·검사 능력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9개 분야에서 평가 대상 1천57곳 중 총 16곳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분야별로는 실내공기질 부문에서 3곳이, 수질 부문에서 9곳이 각각 미흡으로 평가됐다. 대기 및 먹는물 부문에서도 각각 2곳이 미흡 평가를 받았다.

시험·검사 능력은 대기, 수질, 먹는물, 폐기물, 토양, 잔류성 유기오염물질(POPs), 환경유해인자, 실내공기질, 악취 등 9개 부문에 걸쳐 각 기관을 평가했다.

273개 시험실을 대상으로 한 운영능력 평가에선 2.9%인 8곳이 능력 부족으로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능력 평가에 미달한 시험실은 앞으로 3개월 동안 업무를 할 수 없다. 다시 업무를 하려면 적합 판정을 받아야 한다.

과학원은 환경 데이터의 질적 수준 향상을 위해 검사기관의 시험·검사 능력과 운영 능력을 평가한다. 시험·검사 능력은 매년 1회, 운영 능력은 3년에 한번씩 각각 평가한다.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