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복합하게 얽힌 경기 지방도로 쉽고 편리하게 바뀐다

노선 44→25개 격자형으로 개편…노선번호도 정비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지역에 난마처럼 얽힌 지방도가 격자형으로 보기 좋고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바뀐다.

경기도가 지방도를 대대적으로 정비하는 한편 필요한 지역에는 도로를 신설하는 내용의 도로 정비 계획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2일 "현재 지방도는 얽히고설켜 찾아가기 어렵고 일부는 중간 중간 끊겨 있어 보기 쉽게 개편한 스마트 'G-WAY'를 구축 중"이라고 밝혔다.

'G-WAY'는 도내 지방도 44개 노선 1천766㎞를 25개 노선 1천515㎞로 개편하는 것으로, 25개 노선은 남북 종단 지방도 9개와 동서 횡단 9개, 그리고 중간에 걸쳐지는 7개로 구성된다.

복합하게 얽힌 경기 지방도로 쉽고 편리하게 바뀐다 - 2

도는 이를 위해 기존 시·군도 205.1㎞를 지방도로 승격하고 120.2㎞를 신설할 계획이다. 개편 안에 포함되지 않는 기존 지방도는 시·군도로 변경된다.

노선번호도 이용자가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정비할 방침이다.

지방도 번호는 통상 세자리로, 백단위는 지역을, 십단위는 남쪽이나 서쪽부터 시작되는 도로 순서를, 그리고 단단위는 종단인지 횡단인지를 가리킨다.

예를 들어 지방도 312호선은 경기지역을 동서로 횡단하는 남쪽 첫 번째 도로를 의미한다.

경기도내 지방도로의 경우 현재도 세자리이기는 한데 첫자리 지역만 분류돼 있고 나머지 십.단 단위는 도로가 워낙 얽혀 있고 번호 역시 즉흥적으로 붙여져 구분이 잘 안되는 형편이다.

도는 오는 3월까지 이 같은 내용의 조례를 제정한 뒤 국토교통부의 노선 지정·변경 승인 절차를 거쳐 7월 중 고시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과거 즉흥적으로 지방도 노선을 지정해 제기능을 못하거나 방향이나 연속성이 없는 복잡한 도로망이 형성됐다"며 "이번 개편을 통해 보조 간선도로로서의 역할을 회복하고 노선번호의 경로정보 전달 기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k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2 07: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