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하성 "文에게서 '김종인 자리' 제안 받았지만 거절"

송고시간2016-02-01 12:50


장하성 "文에게서 '김종인 자리' 제안 받았지만 거절"

경제 강연하는 장하성 교수
경제 강연하는 장하성 교수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장하성-안철수의 '경제토크'에서 장하성 교수가 강연하고 있다. 2016.2.1
mtkht@yna.co.kr


"더민주에 실망"…김종인 영입에도 비판적 시각
"安에게서도 비슷한 제안 받아…정치않겠다고 사양"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박수윤 기자 = 안철수 의원의 '원년멤버'인 장하성 고려대 교수는 1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로부터 선거대책위원장 등 사실상 대표직 제안을 받았지만 거절했다고 밝혔다.

장 교수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안 의원과의 '경제토크 토론회' 후 기자들과 만나 더민주와 국민의당에 실망했다고 운을 뗀 뒤 "문 전 대표를 만나 지금의 더민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맡은 자리에 대한 제안을 받은 바 있다"고 말했다.

장 교수는 그러나 "제 자신이 정치를 하지 않겠다는 것도 있지만, 정당이 어느 한 사람이 자리를 맡는다고 해서 바뀌는 것이 불가능이라고 본다"며 "대선과 지방선거에 지고, 120~130여명 의원 중에 단 한 명도 대표를 시키거나 위원장을 맡아 (당을) 구할 사람이 없다면서 밖에서 사람을 구한다는 구조가 이해가 안됐다"고 밝혔다.

또 김 위원장이 2012년 대선 때 박근혜 후보를 도왔던 전력을 의식한 듯 "더더구나 오늘날 박근혜정부가 들어서는 데 가장 큰 공을 세운 분을 영입해서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면 진작 좀 일으켰어야 되지 않냐"고 비판적 시각을 드러냈다.

이어 장 교수는 "안타깝다"면서 "어찌하여 한국의 야당이 바깥에서 사람을, 자신과 궤를 같이 해오지 않은 사람을 끌어들여야 변화가 일어난다고 생각하는 건지, 정치하지 않는 사람 입장에서는 이해가 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장 교수는 "안 의원도 비슷한 제안을 했다. 한때 저의 전력을 다해 도왔던 분이지만, 정치하지 않겠다는 원칙 때문에 사양의 말씀을 드렸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상이 바뀌기를 원하는 저의 뜻과 함께 가는 분들이라면 기꺼이 돕겠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를 하지 않겠다'는 말의 의미에 대해 "선출직에 나서거나 공직을 맡거나 정당 소속이 되거나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jbryoo@yna.co.kr

장하성 "文에게서 '김종인 자리' 제안 받았지만 거절"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1001122400005

title : 한지민 "한때 유치원교사가 꿈…부모 마음으로 봐주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