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진핑 "식품안전은 정부 책임…관리·처벌 대폭강화"

송고시간2016-02-01 12:32

불량식품 근절 위해 논밭부터 식탁까지 '전 과정 관리제'

불량식품 제거하는 당국(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불량식품 제거하는 당국(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식품안전 사고가 끊이지 않는 중국에서 최고지도부가 잇달아 불량식품 근절을 강조하고 나섰다.

1일 중국 인터넷 매체 망이신문(網易新聞)에 따르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최근 식품안전에 관한 중요 지시를 하고 "식품안전 확보는 민생 프로젝트, 민심 프로젝트이며 정부가 마땅히 책임져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13차 경제개발 5개년계획이 시작되는 올해 식품안전 감독관리체제를 통일하고 '가장 엄격한 위생기준·감독관리·처벌·문책 등을 통해 국민에게 '혀끝의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리커창(李克强) 총리도 지시문건에서 "식품안전문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고 국민이 기대하고 있다"며 "작년 국무원 식품안전위원회와 관련 부서·기관이 '식탁오염' 퇴치에 많은 일을 하고 긍정적인 성과를 거뒀으나 여전히 어렵고 힘든 업무"라고 평가했다.

리 총리는 논밭에서 식탁까지 '전 과정 관리감독제도'를 시행해 법·규정 위반행위를 차단해 국민건강, 생명안전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돼지고기 가공(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돼지고기 가공(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또한 장가오리(張高麗)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겸 국무원 식품안전위원회 위원장은 지난달 28일 식품안전위원회 전체회의를 소집해 "각 지역·부서는 식품업체 및 생산자를 대상으로 지도감독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춘제(春節·음력설)를 앞두고 잠재적 식품사고 요인을 조사하고 식품안전사고를 엄히 문책하도록 지시했다.

이처럼 최고지도부가 연일 식품안전을 강조하는 것은 경제발전에도 식품사고가 계속 되풀이돼 국민건강을 위협한다는 판단 때문이다.

중국은 작년 10월 시행된 개정 식품안전법에 맞춰 유해식품 제조업자에 매출의 30배에 달하는 벌금을 부과하고 자재 납품업자와 공장 토지주까지 처벌토록 하는 등 관리감독 수위를 높였다.

식품안전위는 "식품안전 보장이 국민의 생명안전과 직결되는 만큼 국가가 높은 관심을 갖고 '식탁오염'을 용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시진핑 "식품안전은 정부 책임…관리·처벌 대폭강화" - 2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907016200061

title : 경기도 전역 태풍 경보…"안산시 최대순간풍속 초속 18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