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승민, 예비후보 등록…"권력은 국민서 나온다"

송고시간2016-02-01 11:36

대구 중진 가운데 첫 사례…초선은 이미 전원 등록

유승민, 예비후보 등록…"권력은 국민으로부터"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지낸 유승민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인 대구 동구을에 총선 예비후보로 등록했습니다. 유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다른 예비후보들과 똑같은 조건에서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습니다. 유 의원은 이른바 '진박계'를 의식한 듯 "결과는 대구 시민이 결정해줄 것"이라며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말의 무거움을 절감한다"고 말했습니다. 여당 원내대표를 지낸 3선 중진인 유승민 의원이 현역의원 신분으로 의정홍보 활동 등을 위해 예비후보로 이름을 올린 것은 이례적인 일로 평가됩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지낸 유승민 의원이 1일 자신의 지역구인 대구 동구을에 4·13 총선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방금 예비후보 등록을 했다"면서 "다른 예비후보들과 똑같은 조건에서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의 친위대를 자처하는 이른바 '진박(眞朴·진짜 친박근혜)계'를 의식한 듯 "앞만 보고 뛰겠다. 결과는 대구 시민, 동구 주민들이 결정해 줄 것"이라며 "거리에서, 시장에서 주민들의 손을 잡으면서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말의 무거움을 절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는 눈이 귀한 곳인데, 그저께 눈이 왔다"면서 "봄이 곧 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3선인 유 의원의 예비후보 등록은 대구 지역 중진 가운데 첫 번째 사례이다.

현역 의원들은 원외 인사들과 달리 굳이 예비후보로 등록하지 않아도 지역 행사에 참석해 연설하는 등 자신의 활동을 알릴 수 있기 때문에 과거 선거 때는 예비후보로 등록하지 않고 활동하다가 공천이 확정된 뒤 후보로 등록하는 게 통상적인 일이었다.

따라서 유 의원처럼 인지도가 높은 중진 현역 의원이 예비후보로 등록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진다.

앞서 대구 지역에 현역 물갈이 바람이 불 것이란 소문이 퍼지면서 대구의 초선 의원들은 이미 전원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는 등 '이상 현상'이 나타났다.

비박(비박근혜)계로 알려진 권은희(북갑) 김상훈(서구) 김희국(중남구) 홍지만(달서갑) 의원과 친박계로 분류된 류성걸(동구갑) 윤재옥(달서을) 의원 등이다.

비박계 이종진(달성) 의원도 일찌감치 예비후보로 등록하며 완주 의지를 드러냈다가 '진박'을 앞세운 추경호 전 국무조정실장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히고 불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현재까지 예비후보로 등록하지 않은 대구 현역 의원은 3선인 주호영· 서상기(북구을) 의원과 재선인 조원진(달서병) 의원뿐이다.

유승민, 예비후보 등록…"권력은 국민서 나온다" - 2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417150800009

title : 싱가포르 창이공항에 도넛형 복합시설…세계최대 실내폭포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