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주시민단체 "성폭력사건 연루 시의원 제명해야"

송고시간2016-02-01 11:25

(원주=연합뉴스) 류일형 기자 = 원주시민연대와 원주여성민우회 등 원주인권네트워크 소속 시민단체들은 1일 오전 원주시의회 로비에서 '원주시의원 친족 성폭력사건 관련 시민단체 기자회견'을 갖고 해당 시의원 제명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최근 발생한 원주시의원 성폭력 사건은 국민과 시민에게 놀라움과 경악을 주고 있다"라며 "특히 친족 강간죄는 문명사회에서는 일어날 수 없는 반인륜적·반사회적 사건"이라고 규탄했다.

시민단체는 시의회 사과와 해당 시의원 제명, 성폭력사건의 재발방지 대책 강구 등을 요구하고 성폭력사건 시의원에 대한 징계요구서를 의장에게 제출했다.

한편 청주지법 문성관 영장담당 부장판사는 지난달 29일 자신의 친척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아온 원주시의원 A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에서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술을 마시고 원주에서 택시를 타고 청주로 가 30대 친척 여동생을 만난 뒤 승용차 안에서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경제적으로 어렵다며 도움을 청해 차 안에서 만나 대화를 한 것은 사실이지만 성폭행은 하지 않았다"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ryu62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1025166900004

title : "우리 동네는 안돼"…공공시설 건립 두고 서울 곳곳 '님비'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