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펙초월' 채용 확산?…구직자 스펙 오히려 높아져

송고시간2016-02-01 11:28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2013년을 기점으로 대기업과 공기업, 금융권에서 이력서에 자격증과 토익 점수 등을 쓰지 않는 '스펙 초월' 채용이 확산됐지만 구직자들의 스펙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은 자사 사이트에 등록된 신입 이력서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학점을 제외한 자격증과 인턴 경험, 영어 성적 등 평균 스펙이 2년 전보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기업들은 이력서에 불필요한 스펙 기재란을 없애고 오디션 등 이색 채용 전형을 도입, 다양한 방식으로 역량을 평가하려고 하지만 구직자들의 스펙 의존도는 높다는 뜻이다.

자격증 보유자는 2013년 74.7%에서 지난해 81.5%로 6.8%p 늘었다. 평균 보유 자격증은 2개로 같은 수준이었다.

인턴 경험자 역시 18.4%에서 21.8%로 3.4%p 증가했다.

같은 기간 토익 성적 보유자는 38.2%에서 40%로 1.8%p 늘었다. 토익 평균 점수는 728점에서 752점으로 24점 올랐고 800점 이상 고득점자 비율은 36.2%에서 42.3%로 6.1%p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3043300009

title : [PRNewswire] Cision Publishes State of the Press Release, Uncovering H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