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누리예산 대응"…전국시·도교육감協 3일 긴급회동

송고시간2016-02-01 10:47

정부·교육계·정치계 참여 사회적 논의기구 제안할 듯

(광주=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어린이집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 예산을 누가 편성해야 할지를 놓고 정부와 일부 교육감이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가 3일 긴급회동을 하고 대책을 논의한다.

"누리예산 대응"…전국시·도교육감協 3일 긴급회동 - 2

1일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에 따르면 3일 오후 서울시교육청에서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가 열릴 예정이다.

협의회에는 장휘국 광주시교육감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이재정 경기교육감 등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을 세우지 않은 7개 시·도 교육감을 비롯해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을 일부 책정한 교육감들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에서는 교육감과 기획재정부장관·교육부장관 등 정부 대표와 여·야 대표, 보육·유아 전문가, 교육재정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사회적 논의기구 구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교육감협의회장인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정부에서 사회적 논의기구 구성을 약속하면 일부 예산이라도 세울 용의가 있다는 교육감도 있어서 정부에 (사회적 논의기구 구성을) 요구할 것"이라며 "논의기구에서 누리과정 문제에 대한 근복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는 지난해 7월 당시 새정치민주연합과 누리과정 예산 확보를 위한 사회적 논의 기구를 구성하는데 합의했지만, 큰 진전이 없었다.

minu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119067000056

title : [인사] 제주지방경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