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차 임직원 할인가에 팔게" 50명한테 17억원 '먹튀'

송고시간2016-02-01 10:40


"새차 임직원 할인가에 팔게" 50명한테 17억원 '먹튀'

"새차 임직원 할인가에 팔게" 50명한테 17억원 '먹튀' - 1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새 차를 싸게 팔겠다고 속여 17억원을 받아 가로챈 유령 자동차판매업체 대표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화성동부경찰서는 특가법상 사기 혐의로 모 자동차 판매업체 대표 최모(45)씨를 구속하고 직원 박모(37)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최씨는 지난해 4월부터 최근까지 차량 구매 희망자 50명으로부터 17억여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는 화성시의 한 오피스텔에 유령 법인을 만들어 지인들에게 "자동차 회사 임직원 명의로 싸게 나온 차를 30∼40% 싸게 연결해 주겠다"고 속여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실제로 차량 80여대를 정상가로 출고해 30∼40% 할인된 가격으로 지인들에게 판 뒤, 소문을 듣고 찾아온 차량 구매 희망자들에게 이른바 '먹튀' 사기범행을 저질렀다.

또 함께 입건된 직원 박씨 등은 최씨가 사기 범행을 저지르는 것을 알면서도 월 200만∼250만원의 급여를 받고 고객을 모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전국 경찰서에 접수된 50건의 고소사건을 취합, 최씨를 특정하고 추적에 나서 지난달 29일 화성의 한 모텔에 은신해 있던 최씨를 검거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1030138300054

title : 구례 정산마을서 내달 3일 산수유 열매 체험 한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