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1문화상에 김화경·서진근·박만규 선정

송고시간2016-02-01 10:36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재단법인 3·1문화재단은 제57회 3·1문화상 수상자로 김화경 영남대 명예교수, 서진근 연세대 교수, 박만규 한국뮤지컬협회 고문을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학술상 인문·사회과학부문 수상자인 김 명예교수는 실증주의 방법론을 통한 독도 연구로 한국과 일본에서 두루 통할 수 있는 보편적 논리를 정립한 공을 인정받았다.

학술상 자연과학부문에서 상을 받은 서 교수는 국내 최초로 계산과학공학과를 설립해 한국 산업수학의 차원을 높이고 고급 인력양성에 이바지했다.

예술상 수상자로 선정된 박 고문은 1960년대 우리나라에 뮤지컬을 도입한 개척자로, 민족적 소재에 전통 가락과 춤, 익살과 해학을 담은 작품을 국내외에서 공연해 '한국적 뮤지컬' 발전의 탄탄한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올해 기술 부문 수상자는 없다.

1960년 창설된 3·1문화상은 3·1 운동의 정신을 이어받아 조국의 문화향상과 산업발전에 공헌한 사람에게 주는 상이다. 당시 대한양회공업주식회사가 만들었고 1966년 설립된 3·1문화재단이 이어오고 있다.

시상식은 오는 3월 1일 오전 10시 서울 마포구 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다.

3·1문화상에 김화경·서진근·박만규 선정 - 2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29065600055

title : 남원시립김병종미술관, 11월까지 다양한 야간 문화행사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