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사상 최대 9조 원대 다단계 사기 적발… 90만 명 피해

송고시간2016-02-01 10:36

공안당국, 굴착기 동원해 땅 밑에 묻은 계좌 봉투 발견

중국 사상최대 9조 원대 다단계 사기 적발…90만 명 피해

중국 전역에서 90만 명이 500억 위안, 총 9조 1천585억원에 이르는 피해를 본 사상 최대 규모의 다단계 사기사건이 적발됐습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공안당국은 중국 최대의 온라인 개인간 금융플랫폼인 e쭈바오의 실소유주인 34살 딩닝 위청그룹 이사회 의장을 비롯한 관련자 21명을 체포했습니다. 위청그룹 산하의 금융사인 e쭈바오는 2014년 7월부터 인터넷 금융을 내걸고 사실상 다단계 사기 행각을 벌였습니다. 공안당국은 굴착기 두 대를 동원해 이들이 지하 6미터 아래 숨긴 계좌책 정보를 찾아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 전역에서 90만 명이 500억 위안(9조 1천585억 원)의 피해를 본 사상 최대 규모의 다단계 사기사건이 적발됐다.

1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공안당국은 중국 최대의 온라인 개인간(P2P) 금융플랫폼인 e쭈바오(租寶)의 실소유주 딩닝(丁寧·34) 위청(鈺誠)그룹 이사회 의장을 비롯한 관련자 21명을 체포했다.

위청그룹 산하의 금융회사였던 e쭈바오는 2014년 7월부터 '인터넷 금융'의 기치를 내걸고 대출을 하는 사람과 받는 사람을 온라인으로 직접 연결해 은행보다 싼 가격에 돈을 빌릴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을 벌여왔다.

이들은 투자자들에게 다양한 투자 프로젝트를 내걸고 연간 9∼14.6%의 고수익 보장을 약속하며 다단계 피라미드식으로 투자자들을 꼬드긴 다음 돈을 챙겨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웹사이트에 올린 프로젝트 대부분은 허위로 드러났고 신규 투자자들의 자금은 부채를 갚는데만 사용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건은 불법 편취자금만 500억 위안에 이르고 피해를 본 투자자도 90만 명에 이르러 중국 최대의 자금모집 사기사건으로 기록됐다.

사건 주범 딩닝은 투자자 자금을 이용해 주변에 1억 3천만 위안 규모의 싱가포르 주택과 1천200만 위안의 핑크 다이아몬드, 5억 5천만 위안의 현금을 선물했으며 자신도 한 달에 100만 위안을 지출하는 사치 행각을 벌여왔던 것으로 드러났다.

중국 공안당국은 지난해 말부터 e쭈바오 경영에 이상한 점을 발견하고 내사를 벌인 결과 심각한 유동자금 경색을 겪고 있으며 모회사인 위청그룹이 대규모 자금이체와 함께 증거인멸을 시작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중국 당국은 투자자 손실을 더이상 키우지 않기 위해 지난해 12월8일 딩닝 등 고위 임원을 체포한 뒤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다.

증거은폐를 위해 e쭈바오는 1천200개의 계좌책을 80개의 비닐 봉투에 넣고 안후이(安徽)성의 지하 6m에 묻었는데 공안당국은 이를 찾기 위해 2대의 굴착기를 동원해 20시간 동안 작업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e쭈바오의 '바지사장' 역할을 한 장민(張敏)은 "e쭈바오는 완벽한 다단계 사기"라고 실토하며 "회사 임원들도 모두 사기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중앙경제공작회의에서 금융리스크 관리를 올해 경제업무의 최우선 사항중 하나로 제시한 직후 불거졌다는 점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中 사상 최대 9조 원대 다단계 사기 적발… 90만 명 피해 - 2

jo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9050300003

title : 꽉 막힌 아시아나항공 매각 협상, 대표이사 협상으로 뚫릴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