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기아차 '슈퍼볼' 광고한다…G90 등장

송고시간2016-02-01 10:30

현대차 2년만에 광고 재개, 기아차 7년 연속 광고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와 기아자동차[000270]가 세계에서 가장 비싼 광고 무대인 '슈퍼볼'에 얼굴을 내민다.

1일 외신 등에 따르면 현대차는 이달 7일 열리는 제50회 미국프로풋볼(NFL) 챔피언 결정전인 '슈퍼볼'에 2년 만에 광고를 하기로 하고 최근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슈퍼볼 광고사이트에 'The Chase'라는 타이틀로 공개된 이 티저 광고는 2016년형 엘란트라(한국명 아반떼)를 모델로 하고 있다. 2014년 현대차의 월드컵 광고 '붐(Boom)'을 제작한 아론 스톨러 감독이 다시 현대차와 손을 잡고 내놓은 작품으로 슈퍼볼 1쿼터 경기 중 전파를 탈 예정이다.

또 다른 현대차의 엘란트라 티저 광고에는 'Ryanville'이라는 타이틀이 붙었다. 할리우드 스타인 라이언 레이놀즈가 출연한다. 이 광고 티저 영상에는 경쾌한 음악과 함께 2명의 아름다운 여성이 차를 몰고 가는 발랄한 모습이 담겨 있다.

현대기아차 '슈퍼볼' 광고한다…G90 등장 - 2

'First Date'라는 타이틀로, 제네시스 G90(한국명 EQ900)의 슈퍼볼 광고 티저 영상도 함께 공개됐다. 두 남녀가 제네시스 차량 안에서 로맨틱한 입맞춤을 하려는 순간 남자가 창 밖으로 보이는 무언가에 놀라는 모습을 통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60초 길이로 제작된 이 광고는 영화 '핸콕' 등을 연출한 피터 버그 감독이 인기 코미디언인 케빈 하트와 호흡을 맞춘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차도 7년 연속 슈퍼볼에 광고를 내기로 하고, 할리우드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명배우 크리스토퍼 월켄을 캐스팅했다.

옵티마(한국명 K5)를 모델로 한 이 광고에 대해 슈퍼볼 광고사이트는 "제50회 슈퍼볼 3쿼터 때 자리를 지켜라. 기아의 60초짜리 광고는 훌륭한 작품일 것이기 때문이다. 기아의 앞선 6번의 슈퍼볼 광고는 매우 독창적이었으며 항상 훌륭했다"고 평가했다.

아메리칸콘퍼런스(AFC) 우승팀 덴버 브롱코스와 내셔널콘퍼런스(NFC) 우승팀 캐롤라이나 팬더스의 단판 승부로 치러질 제50회 슈퍼볼의 광고료는 30초당 최대 500만 달러에 달한다. 한국 기업으로는 현대기아차 외에 LG[003550]도 광고를 내보낼 예정이다.

현대기아차 '슈퍼볼' 광고한다…G90 등장 - 3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8061400002

title : 923회 로또 1등 8명…당첨금 각 26억7천만원(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