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또 4천100원짜리 외국산 담배…'저가 공세'

송고시간2016-02-01 10:10

(서울=연합뉴스) 인교준 기자 = 외국산 담배의 저가 공세가 이어지고 있다.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 코리아(이하 BAT 코리아)는 '로스만(Rothmans)' 브랜드의 초슬림 담배인 '로스만 수퍼슬림' 시리즈 4종을 갑당 4천100원으로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이 담배는 BAT코리아의 담배 브랜드 '보그'에 이은 것으로 가격도 동일하다.

BAT코리아는 로스만 수퍼슬림은 로스만 특유의 부드러운 맛과 목 넘김에 담배 특유의 불쾌한 냄새를 줄인 것이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로스만 수퍼슬림은 '로스만 수퍼슬림 1MG', '로스만 수퍼슬림 블루 1', '로스만 수퍼슬림 0.5MG', '로스만 수퍼슬림 프리마' 총 4종으로 출시된다. 타르와 니코틴 함량은 각각 1㎎/0.10㎎, 1㎎/0.10㎎, 0.5㎎/0.07㎎, 4㎎/0.40㎎이다.

BAT 코리아는 1990년 국내 법인을 설립한 이래 주력 브랜드인 '던힐', '로스만', '켄트'를 판매하고 있다.

BAT코리아를 비롯해 필립모리스, JTI코리아 등 외국 담배회사들은 지난해 주력 제품의 가격을 이전의 4천700원에서 4천500원으로 내려 KT&G의 제품과 맞췄다.

BAT코리아는 작년 초 슬림 담배 브랜드인 보그(20개비 기준) 판매가를 3천500원으로 낮췄다가 반발이 일자 2월 1일자로 4천300원으로 인상하고나서 11월 30일자로 다시 4천100원으로 낮췄다. 아울러 작년 6월에는 '던힐 1MG 포켓팩(14개비)'을 3천원에 내놓는 등 저가 공세를 주도하고 있다.

외국산 담배의 이런 저가 전략은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관세청에 따르면 2011년 3천870만달러였던 담배 수입 금액은 2012년부터 하락해 2014년 1천590만4천달러까지 하락했다.

그러나 이런 저가전략에 힘입어 지난해 일반담배 수입량은 1천877t으로 2014년의 823t보다 128.1%, 같은 기간 일반담배 수입금액은 3천456만8천달러로 전년보다 117.3% 뛰었다.

이는 지난해 담뱃값 인상으로 전체 담배 판매량이 33억3천만갑으로 전년보다 23.7% 감소한 가운데 외국산 담배 소비만 급증한 것이어서 관심을 끌었다.

이런 공세에 맞서 KT&G도 지난 25일부터 다비도프 시리즈 클래식과 블루 2개 제품과 람보르기니 시리즈 토니노 람보르기니, 아이스볼트GT, 구스토 등 총 5개 제품 가격을 4천700원에서 4천500원으로 200원 내렸다.

kji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1023047100005

title : FOX채널, '워킹데드' 시즌8 오늘밤 첫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