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몰카 등 첨단 장비 동원 사기도박 일당 6명 검거

송고시간2016-02-01 09:41


몰카 등 첨단 장비 동원 사기도박 일당 6명 검거

사기도박 일당이 사용한 첨단 통신장비
사기도박 일당이 사용한 첨단 통신장비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몰래 카메라와 영상 수신기, 무전기, 초소형 이어폰 등 첩보영화에나 나올법한 첨단 통신 장비를 사용해 사기도박을 벌여 수천만 원을 가로챈 사기도박 일당 6명이 검거됐다.
강릉경찰서는 1일 도박장 천장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하고 관측 모니터로 상대방의 패를 확인, 공범에게 무전기로 알려주는 수법으로 6천만 원가량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이모(30)씨와 김모(45)씨 등 일당 4명을 구속하고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사기도박 일당이 사용한 각종 첨단 통신장비의 모습이다.
yoo21@yna.co.kr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몰래 카메라와 영상 수신기, 무전기, 초소형 이어폰 등 첩보영화에나 나올법한 첨단 통신 장비를 사용해 사기도박을 벌여 수천만 원을 가로챈 일당 6명이 검거됐다.

강릉경찰서는 1일 도박장 천장에 몰래 카메라를 설치하고 관측 모니터로 상대방의 패를 확인, 공범에게 무전기로 알려주는 수법으로 6천만 원가량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이모(30)씨와 김모(45)씨 등 일당 4명을 구속하고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달아난 공범 1명을 추적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26일 오후 7시께부터 29일 오전 2시 20분께까지 강릉시 교동의 한 사무실에서 속칭 바둑이 도박을 하면서 피해자 5명으로부터 약 3일간 6천만 원 가량을 따 가로챈 혐의다.

경찰조사결과 이들은 사기도박에 사용할 사무실을 빌려 미리 천장에 초소형 몰래카메라를 설치하고 일명 호구로 불리는 피해자들을 모집한 뒤 정상적인 도박을 하는 것처럼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의 수법은 첩보영화에 나올 법할 정도로 면밀했다.

사기도박장 관측 기술자인 김씨 등이 감청 장비를 사용해 도박장과 100m 정도 떨어진 인근의 모텔에서 모니터와 전자장비, 초소형 몰래카메라 등을 통해 상대방의 카드를 자세히 들여다봤다.

이들은 도박장에서 쌀 한 톨 크기의 초소형 이어폰과 무전기가 장착된 러닝셔츠를 입고 도박을 하는 일당 이(30)씨 등 2명에게 알려 주는 수법으로 손쉽게 돈을 딴 것으로 확인됐다.

첩보를 입수하고 현장을 덮친 경찰은 현장에서 범행에 사용한 판돈 1천100만원과 감청장비 모두를 압수했다.

한편 경찰은 기기를 직접 제작해 사기도박판에 공급한 일당을 추적하는 한편 감청장비를 사용한 불법 사기도박 단속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yoo21@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yoo21/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725024400004

title : '피에로 원룸 침입시도 영상' 택배 대리수령업체 노이즈 마케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