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상기후 사진 단골 소재는…구름·얼음·재해·눈

송고시간2016-02-01 09:32

기상청, 내달 1일까지 올해 공모전…당선작은 서울시민청 전시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기자 = 기상과 기후변화를 주제로 찍은 사진에는 어떤 자연현상이 가장 많이 등장할까?

기상청은 1984년 이후 32년 간 '기상기후사진 공모전' 입상작 642점을 분석한 결과 구름이 기상·기후 사진 주제로 가장 많이 활용됐다고 1일 밝혔다. 167점이 입상해 전체의 26%를 차지했다.

이어 빙정(얼음 결정)이나 고드름 등 얼음 현상을 촬영한 작품(91점, 14%), 태풍·홍수·폭설 등 기상재해(59점, 9%) 순이었다.

첫눈이나 눈꽃 등 눈이 만들어낸 아름다운 모습을 촬영한 작품(44점), 일출·빛 내림 등 태양 현상(35점), 저녁 노을(33점), 일곱 빛깔 무지개(31점) 등도 기상·기후 사진 주제로 자주 등장했다.

기상기후 사진 단골 소재는…구름·얼음·재해·눈 - 2

기상기후 사진 단골 소재는…구름·얼음·재해·눈 - 3

다양한 기상기후 사진이 가장 많이 촬영된 장소는 제주도(49점)로 나타났다.

디지털 기술이 발달하고 해외여행이 활발해진 2000년대 후반부터는 외국에서 촬영한 사진을 출품하는 경우도 크게 늘어났다.

외국 촬영 작품은 총 49점이 입상했다. 이 중에는 우리나라에서 볼 수 없는 화산 폭발(일본)이나 오로라(캐나다)의 모습을 찍은 작품도 있었다.

기상청은 올해 '비와 바람 그리고 햇빛'을 주제로 제33회 기상기후사진 공모전을 다음달 1일까지 접수한다.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등 50점을 선정한다.

기상, 기후변화, 재해, 날씨 예측을 위한 인간의 노력 등을 담은 사진을 공모전 누리집(http://kmaphoto.org)에 제출하면 된다.

당선작은 3월8일 발표해 그달 14일 서울시민청에서 전시회를 연다.

공모전은 세계 기상의 날(매년 3월23일)을 기념해 1984년부터 시작됐다. 국민이 찍은 아름답고 신비로운 일상 속의 기상기후 사진을 선정한다.

기상기후 사진 단골 소재는…구름·얼음·재해·눈 - 4

기상기후 사진 단골 소재는…구름·얼음·재해·눈 - 5

z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