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HMC증권 "현대로템, 대규모 적자에 수주 부진…목표가↓"

송고시간2016-02-01 08:59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HMC투자증권은 1일 현대로템[064350]에 대해 "작년 4분기 대규모 적자를 낸데다 수주와 매출 부진도 지속되고 있다"며 투자의견을 '매수'에서 '중립'으로 하향조정했다. 목표주가는 2만3천원에서 1만3천원으로 내렸다.

최근 공시된 현대로템의 작년 4분기 매출액은 7천799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7.2% 줄었으며 영업이익은 2천112억원의 적자, 지배지분 순이익은 2천357억원의 적자를 각각 냈다.

이명훈 책임연구원은 "철도부문 적자가 1천672억원으로 가장 컸으며 플랜트 부문에서도 오만 하수처리 설비 및 대만 화력발전소 등의 추가 원가 반영으로 330억원의 적자를 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향후 실적에 대한 가시성 회복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ev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222063300089

title : '코로나19 중심지' 우한 간부들 '추풍낙엽'…620명 문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