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누리·더민주, 安탈당전 지지율 회복…安신당 하락세"

송고시간2016-02-01 09:21

리얼미터 "새누리 40.6%, 더민주 26.9%, 安신당 13.1%"호남권, 더민주 27.4%·安신당 31.1%로 격차 좁혀져대선주자 지지율 문재인-김무성-안철수-박원순-오세훈 順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안철수 의원이 주도하는 국민의당(가칭) 지지율 하락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상승세를 타면서 안 의원의 탈당 전 수준을 회복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지난달 25~29일 전국의 19세 이상 유권자 2천53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신뢰도 95%, 표본오차 ±1.9%포인트)에 따르면 새누리당의 정당 지지율은 40.6%로 2주 연속 상승하며 안 의원 탈당 직전인 12월 2주차 이후 6주만에 처음으로 40%대 지지율을 회복했다.

더민주는 3주 연속 상승해 26.9%의 지지율을 얻어 역시 안 의원 탈당 이전(12월 1주차 26.9%)으로 복원된 것으로 조사됐다.

"새누리·더민주, 安탈당전 지지율 회복…安신당 하락세" - 2

반면 국민의당은 천정배·박주선 의원과의 통합 소식 등이 알려졌음에도 전주보다 4.0%포인트 하락한 13.1%를 기록해 2주 연속 하락했다. 최고 지지율을 보인 1월 2주차(20.7%)와 비교해 2주 새 7.6%포인트 급락했다.

지역별로 호남에서 더민주가 3.7%포인트 상승한 27.4%, 국민의당이 2.3%포인트 하락한 31.1%로 격차가 좁혀지며 오차범위 내에서 경쟁했고, 수도권에서는 더민주가 30.4%로 국민의당(11.9%)을 크게 앞섰다.

리얼미터는 "호남에서 국민의당이 더민주를 오차범위에서 앞섰지만 일간으로 볼 때 주 후반인 28~29일에는 더민주가 국민의당을 오차범위에서 앞섰다"고 말했다.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은 대표직을 사퇴한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가 2.0%포인트 하락한 18.8%로, 2위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16.8%)를 오차범위에서 앞서며 3주 연속 1위를 유지했다.

"새누리ㆍ더민주, 지지율 회복…안철수 신당 하락세"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상승세를 타면서 안 의원이 탈당하기 전 수준을 회복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지난달 25일부터 닷새 간 실시한 조사 결과를 보면 새누리당의 정당 지지율은 40.6%로 2주 연속 상승하며 40%대 지지율을 회복했고 더민주는 3주 연속 상승해 26.9%의 지지율을 얻었습니다. 국민의당은 천정배ㆍ박주선 의원과의 통합 소식에도 4%포인트 하락한 13.1%를 기록했습니다. 국민의당은 지역 기반인 호남에서 지지율 1위를 지켰지만 더민주와의 차이는 오차 범위내였습니다.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는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가 18.8%로 3주 연속 1위에 올랐고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2위를 기록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안 의원은 전주보다 1.4%포인트 하락한 13.2%로 3위에 머물렀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문 전 대표와 안 의원의 하락세에 대한 반사이익으로 1.8%포인트 상승한 9.1%로, 3주 만에 오세훈 전 서울시장(8.9%)을 오차범위에서 앞서며 4위를 회복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전주 대비 0.7%포인트 상승한 44.8%였고, 부정평가는 1.0%포인트 올라간 49.6%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 방식과 관련한 그 밖의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인터넷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1228183000003

title : "무술년은 나의 해"…정·관·재계 '황금개띠' 질주 태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