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警, 24시간 선거사범 상황실…돈선거·흑색선전 단속

송고시간2016-02-01 10:00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 경찰청은 1일 본청과 지방청, 일선 경찰서 등 경찰관서 269곳에 '24시간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설치하고 4·13 총선 불법행위에 대한 본격적인 단속 체제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각 지방청과 경찰서의 선거사범 수사전담반 1천853명을 투입해 돈선거와 흑색선전, 불법선거개입 등 3대 선거범죄를 중점적으로 단속하고 전담 인력도 점차 늘릴 방침이다.

금품살포·향응제공 등 돈선거는 구속수사를 원칙으로 하고, 금품살포 행위자뿐 아니라 실제 자금원 등 배후세력과 주동자까지 추적해 처벌하기로 했다.

인터넷이나 SNS, 찌라시(사설정보지) 등을 통한 허위사실 유포나 비방 등 흑색선전도 범행횟수와 피해규모 등을 고려해 적극적으로 사법처리하고, 유권자의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수집·매매하는 행위에 대한 단속도 강화한다.

이와 함께 공무원 등이 특정 후보자를 위해 선거운동을 기획·지원하는 행위나 사조직·선거브로커 등을 이용한 행위도 주요 단속 대상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강신명 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선거상황실 현판식에 참석, "선거범죄에 대해서는 정당·지역·지위고하를 떠나 철저한 단속과 수사를 하라"고 지시했다.

강 청장은 "경찰관에게는 고도의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만큼 수사 과정에서 불필요한 오해가 없도록 관리 감독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선거범죄 신고와 제보 활성화를 위해 신고보상금을 최고 5억원까지 지급한다. 신고나 제보는 112로 전화하거나 가까운 경찰관서를 직접 방문해 하면 된다.

min2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1128094251007

title : 롯데, '국대 외야수' FA 민병헌과 4년 80억원 계약(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