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기꾼 전락한 前고교야구 에이스…사기 등 전과 34범

송고시간2016-02-01 08:48

부상으로 선수생활 접고 생활고 시달리다 사기 행각

사기꾼 전락한 전 고교야구 유망주 구속

고교시절 야구계 유망주였던 전직 야구선수가 상습사기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지난해 11월부터 전자제품 대여점에서 카메라와 노트북 컴퓨터를 빌려 전당포에 맡기고 2천200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24살 전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전 씨는 한때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에서 유명 구단에 1순위로 뽑힐 만큼 실력을 인정받았습니다. 그러나 대학 진학 후 어깨 근육이 파열돼 선수생활을 계속하지 못했고 이후 30여차례나 사기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한때 고교야구 유망주였던 한 전직 야구선수가 부상 후 선수 생활을 접고 결국 상습 사기범으로 전락했다.

전모(35)씨는 서울의 한 야구 명문 고교 선수로 잘 나가던 에이스 투수였다.

뛰어난 제구력과 경기 운영능력으로 고교야구계 최고 유망주 중 한 명으로 꼽혔다. 태극마크를 달고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 출전까지 했다.

2000년 프로야구 신인 2차 지명에서 유명 구단에 1순위로 뽑힐 만큼 실력을 인정받았지만, 더 큰 뜻이 있어 대학에 진학했다.

그러나 고교 시절 혹사한 어깨 근육이 결국 파열돼 그의 인생은 몰락의 길로 접어들었다.

수술을 받고도 나아지지 않는 어깨로는 선수 생활을 계속하기 어려웠고, 결국 그는 다니던 대학을 중퇴할 수밖에 없었다.

특별한 직업을 갖지 못한 전씨는 생활고에 시달리다 못해 사기 범죄에 손을 대기 시작했다. 한두 번 쌓이던 전과는 어느새 30차례가 넘었다.

유흥비를 마련하고자 대여한 물품을 전당포에 맡긴 뒤 돈을 빌려 쓰고는 대여기간이 지나도 물품을 돌려주지 않다가 고소당하기도 했다.

그는 이런 수법으로 사기 행각을 벌였다가 경찰에 붙잡혀 2년간 교도소에서 복역하고 작년 10월 출소했다. 그러나 생계비를 마련할 다른 방법이 없던 그는 또다시 같은 수법의 사기를 쳤다.

전씨는 작년 11월부터 올 초까지 전자제품 대여점에서 카메라 5대와 노트북 컴퓨터 1대를 빌려 전당포에 맡기고 2천200만원을 빌렸다.

그러나 대여 기간이 지나도 물품이 반납되지 않은 점을 수상히 여긴 대여점 업주가 경찰에 고소하면서 또 한 차례 쇠고랑을 찼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최근 전씨를 구속했다고 1일 밝혔다.

전씨는 경찰에서 "사업 자금을 마련하고서 전당포 대출금을 갚은 뒤 물품을 돌려주려 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건을 빼고도 전씨는 사기 등 각종 전과가 34차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pul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903108800004

title : 형사 미성년 하향 놓고 열띤 토론…"13세 미만으로 vs 효과의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