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25 전쟁 때 학교 지어준 美 참전용사들 한국 찾는다

송고시간2016-02-01 08:21

가평고, 관인중·고 세운 용사와 가족들 3∼4일 졸업식 참석

가평고 전경 <<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

가평고 전경 <<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6·25 전쟁 당시 한국 청소년을 위해 학교를 지어줬던 미군 참전용사들이 한국을 방문한다.

국가보훈처는 1일 6·25 전쟁 때 경기도 가평군 가평고를 세운 미 제40보병사단 참전용사와 가족 40여명이 보훈처의 초청으로 한국에 온다고 밝혔다.

이들 참전용사는 오는 4일 6·25 전쟁 당시 십시일반으로 돈을 모아 건립했던 가평고 졸업식에 참석해 장학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6·25 전쟁이 한창이던 1952년 가평군에 주둔하던 미 40사단장 조지프 클리랜드 장군은 천막 교실에서 열심히 공부하는 한국 청소년들의 모습을 보고 감동을 받아 학교를 지어주기로 했다.

클리랜드 장군의 주도로 40사단 장병 1만5천여명은 2달러씩 모아 한국 청소년들을 위한 학교를 건립했다. 전쟁이 진행 중인 와중에도 전후 한국을 재건해나갈 인재를 키울 학교를 세운 것이다.

학교 이름은 클리랜드 장군의 부하들 중 처음으로 전사한 케네스 카이저 주니어 하사의 이름을 따 '가이사 고등학교'로 정해졌다. '카이저'는 영어의 '시저'(Caesar)에 해당하며 당시 우리 말로는 '가이사'로 발음됐다. 가이사고는 현재 가평고의 전신이다.

미 40사단은 6·25 전쟁 직후인 1955년에는 경기도 포천시에 관인중·고등학교도 설립했다. 가평고를 설계했던 미군 간부가 관인중·고 설계도 맡아 가평고와 똑같은 모양으로 지었다.

이번에 한국을 방문하는 미 40사단 참전용사와 가족들은 오는 3일에는 관인중·고 졸업식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미 40사단장인 로런스 하스킨스 소장과 부대원들도 이들과 동행한다.

미 40사단 참전용사와 가족들은 관인중·고와 가평고 방문 외에도 서울현충원 참배, 전쟁기념관 견학, 비무장지대(DMZ) 방문 등을 한 다음 오는 6일 한국을 떠날 계획이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