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힐러리 "이메일에 기밀 없었다"…'이메일 스캔들' 진화 안간힘

송고시간2016-02-01 02:02

방송서 "기밀 매우 진지하게 다뤄…공화, 공격소재로 악용"


방송서 "기밀 매우 진지하게 다뤄…공화, 공격소재로 악용"

(디모인<美 아이오와주>=연합뉴스) 신지홍 심인성 특파원 = 미국 민주당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31일(현지시간) "내가 (국무장관 재직시) 주고받은 이메일에 기밀로 분류된 정보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대선 레이스 첫 관문인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를 하루 앞둔 이날 ABC방송의 '디스 위크'에 출연해서다.

국무부가 아이오와 코커스를 사흘 앞둔 지난 29일 그녀가 장관 재직시절 사용한 개인 이메일에서 '1급 비밀'이 발견됐다고 공식 발표하는 악재가 터지자 코커스에 미칠 파장을 최소화하기 위해 긴급진화에 나선 것.

그는 국무장관 시 민감한 정보를 적절히 다뤘느냐는 질문에 "물론 그렇다. 정확히 그렇게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밀정보를 매우 진지하게 다뤘다"며 "국무부의 기밀시스템에서 기밀정보를 꺼내 기밀을 취급하지 않는 시스템으로 옮길 수 없다"고 주장했다.

힐러리 "이메일에 기밀 없었다"…'이메일 스캔들' 진화 안간힘 - 2

또 자신이 주고받았던 개인 이메일 서버에서 기밀로 분류된 정보를 취급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번 '이메일 스캔들'이 "(리비아 벵가지의 미 영사관 피습사건인) 벵가지 사건과 매우 비슷하다"며 "공화당이 나를 마구 공격하는 소재로 이를 계속 악용하려 한다"고 공화당을 겨냥했다.

그는 "모든 질문에 답했던 11시간의 벵가지 사건 청문회 이후 공화당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이메일 스캔들을) 이용해왔다"고 주장했다.

앞서 국무부는 클린턴 전 장관의 개인 이메일 서버에서 1급 비밀이 포함된 22건의 이메일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정보의 내용은 밝히지 않았지만 국무부가 기밀이 포함된 사실을 인정한 것은 처음이어서 클린턴 전 장관은 아이오와 코커스를 목전에 두고 최대 위기를 맞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304118300054

title : 광주 영락공원, 국내 두 번째 어린이 전용 추모공원 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