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더 꼬이는 시리아 평화협상…반군 "협상팀 철수할 수도"

송고시간2016-02-01 01:34

협상 난항 속 IS 테러로 시리아서 60명 사망반기문·케리 美국무 "대화로 해결" 협상 촉구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시리아 내전 종식을 목표로 지난 29일(현지시간) 막을 올린 제3차 시리아 평화회담이 정부와 반군의 좁혀지지 않는 갈등에 대규모 테러 사건까지 겹쳐 더욱 꼬이는 분위기다.

더 꼬이는 시리아 평화협상…반군 "협상팀 철수할 수도" - 2

시리아 반군 측 대표인 '최고협상위원회'(HNC) 대표단은 3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평화회담을 소집한 스테판 데 미스투라 유엔 시리아 특사와 처음으로 만나 회담 참여 여부를 조율했으나 뚜렷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dpa 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HNC 지도자인 리아드 히잡은 이날 회동 직후 성명을 통해 정부군과 러시아 등이 반군 장악 지역을 계속 폭격하고 인도주의적 구호물자 전달을 방해한다면 평화회담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히잡은 성명에서 "시리아 정부와 정부의 동맹들이 시리아 국민의 권리를 계속 침해하고 있다는 점에서 우리 대표단이 제네바에 있을 이유가 없는 셈"이라면서 "협상팀을 철수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더 꼬이는 시리아 평화협상…반군 "협상팀 철수할 수도" - 3

HNC의 협상팀 대표인 바스마 코드마니도 미스투라 특사와의 회동 후 기자회견에서 "인도주의적 문제에 대한 큰 진전이 있다는 약속을 받고 제네바에 왔다"면서 "이런 움직임이 없다면 우리는 정치적 협상을 시작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에 있는 시아파 성지에서 연쇄 폭탄 공격으로 최소 60명이 사망하는 끔찍한 테러 사건이 발생해 가뜩이나 평행선을 달리는 평화협상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외신들은 평가했다.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가 이날 공격을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혔음에도 시리아 내무부는 "이번 테러는 반군과 테러리즘 사이의 연관성을 확인시켜준 것"이라며 반군 측에 화살을 돌렸다.

더 꼬이는 시리아 평화협상…반군 "협상팀 철수할 수도" - 4

시리아의 바샤르 알자파리 유엔 대사도 이날 제네바에서 기자들과 만나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정부는 유혈사태를 끝내고 국민의 고난이 멈춰지기를 바란다"고 주장하면서 "HNC는 협상에 진지하게 임할 생각이 없다"고 비난했다.

초반부터 난항을 겪는 평화협상에 국제사회 지도자들이 우려의 목소리를 내며 적극적인 대화를 주문하기도 했다.

에티오피아를 방문 중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모든 협상 당사자들이 당파적 이해관계를 넘어 시리아 국민을 이번 논의의 핵심에 둘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도 온라인 성명을 통해 "(정부와 반군) 양측이 지금 시점을 최대한 활용해야 한다. 시리아 사태에 대한 군사적 해결책은 없다"라며 IS의 테러에 개의치 말고 평화회담을 계속하고 시리아 주민들에 대한 구호품 지원을 늘리라고 호소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6145100060

title : 불어난 중랑천에 빠진 8살 어린이 경찰관이 구조